[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5G 패권경쟁이 시작된 가운데 오는 27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글레스(MWC) 상하이 2018’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통신3사의 주파수 경매가 최근 완료된 만큼, 업계의 관심은 화웨이 장비의 도입 유무에 몰리고 있다. 이번 ‘MWC상하이 2018’의 관전포인트도 이통3사와 화웨이의 행보다.

MWC상하이는 세계이동통신연합회(GSMA) 주최 행사지만, 사실상 올해 주인공은 화웨이다. 화웨이는 메인이벤트 파트터로, 각종 프로그램을 주관하고 최대규모 부스를 통해 기술력을 과시한다. 27일 개막일에는 에릭 수 순환 화웨이 회장이 기조연설을 진행하기도 한다.

통신사도 상하이로 향한다. 황창규 KT 대표는 직접 MWC상하이에 출동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경우 각각 박정호 대표와 권영수 대표는 불참하지만 주요 임원 및 실무진이 참석한다. 통신 3사는 글로벌 네트워크장비 기업들과 5G에 대해 논의하고 새로운 서비스 및 동향을 살필 계획이다.

이에 국내 이통사와 화웨이 간 5G 장비 협력 논의가 어디까지 진행될 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른다.

최근 주파수경매에서 이통3사는 모두 3.5GHz와 28GHz 대역의 주파수를 확보했다. 삼성전자가 28GHz 대역의 기술개발에 집중했다면, 화웨이는 LTE와 인접해 활용도가 높은 3.5GHz를 타깃으로 삼아 왔다.

화웨이는 삼성전자보다 빠른 속도로 3.5GHz 대역의 주도권을 확보했다. 경쟁 기업들보다 기술력에서 앞서고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세계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고, 화웨이만이 현재 이 대역에서 5G망을 구축할 수 있는 상황이다. 아직 삼성전자는 3.5GHz 대역에서 100MHz 폭 이상을 지원하는 상용장비를 마련하지 못했다.

빠르고 합리적인 가격에 5G망을 구축해 세계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려는 이통3사 입장에서는 화웨이에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다.

하지만, 미국이 화웨이 장비를 통신망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정보 유출 및 스파이 논란 등 끊임없이 안보문제를 제기하고 있기 때문에 외교적 헤게모니도 무시할 수 없다. 국가 기간망인 통신망에 중국장비를 사용한다는 것을 꺼려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

이 때문에 이통사들은 선택지에서 화웨이를 우선순위에 두고 있지는 않다. 다만, 실리적인 5G망 구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이 명확하기 때문에 자꾸 흘긋거리게 되는 것이다.

SK텔레콤과 KT보다 LG유플러스는 상대적으로 적극적인 태세를 취할 수 있다. 2013년 당시 LG유플러스의 화웨이 장비 도입과 관련해 미국의회는 보안문제를 제기했지만 LTE 무선망 구축 때 화웨이 장비를 사용했다.

한편, 올해 중국 상하이 푸동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리는 MWC상하이에는 600여개 회사와 6만8000여명이 참석한다. 전시장 규모만 1만평이 훌쩍 넘는 5만5000㎡에 달한다.

<최민지 기자> 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