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하는 LG디스플레이 협력사…반등 핵심은 ‘OLED’

2018.06.26 10:19:39 / 신현석 shs11@ddaily.co.kr

관련기사
디스플레이 장비 업계, 中 공략 다변화…신사업 발굴에 속도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LCoS→LED’ 전환…MEMS는 생존
LG전자, 美 상업용 디스플레이 공략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 ‘LCD 색 지우기’ 한창
“삼성디스플레이 작업보고서도 핵심기술”…산업부 결정
‘가뭄 속 단비’…LG디스플레이, 구글에 노치 OLED 공급
‘노치’ 디스플레이 원가, LCD·OLED 관계없이 20%↑
삼성D-LGD, 미래 디스플레이 주도권 ‘격돌’
[창간기획/반도체②] 반도체 안전지대 아니다, 디스플레이부터 타격
LG디스플레이 대형 패널 1위 유지…시황 악화는 고민
디스플레이산업협회, ‘미래 디스플레이 아이디어 받아요’
필립스 OLED TV 국내 상륙…LG디스플레이 ‘미소’
엘아이에스, 중국 BOE와 235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공급계약
지문인식 품은 디스플레이 뜬다…내년 1억대 규모로 성장
1분기 삼성디스플레이 영업이익 4100억원
고난의 행군? LG디스플레이 OLED 사업 양극화
LG디스플레이, 1분기 983억원 영업손실…결국 적자전환
쎄미시스코, “반도체·디스플레이와 전기차 모두 잡겠다”
디스플레이 시장 中이 좌지우지…투자부터 완제품까지 섭렵
LG디스플레이, 中 시장에 차세대 OLED 패널 선봬
위협받는 디스플레이 핵심기술…안전장치 없는 첨단산업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서 화재, 근로자 10명 대피
[ DD 주간브리핑] 삼성전자 1분기 잠정실적…갤럭시S9, 디스플레이에 주목
진화한 플렉시블 OLED…폴더블 대비한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자-LG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격돌’
[인사이트세미콘 창간기획] 더 빨라진 데이터, 디스플레이로 느끼는 세상
LG디스플레이, 中 관세 분쟁 해결…수백억 피해 방지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에 스피커 접목
LG디스플레이 주총…주당 500원 현금배당 등 안건승인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성장 프로그램 운영
LG디스플레이, 사내 보육환경 강화…육아부담 줄인다
LG디스플레이, 7년째 가족친화경영 나서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LG디스플레이 주가가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관련 장비 업체 주가도 동반 하락하고 있다. 액정표시장치(LCD) 업황 악화, 중국 광저우 공장 설립 지연 등 영향으로 사업 전망이 어두워지자 국내 장비 업체도 실적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근 LG디스플레이 주가는 올해 1월 고점(3만3700원) 대비 45%가량 떨어졌다. 25일 종가는 1만8800원이다. 중국 패널 업체의 성장으로 LCD 공급이 늘어나고 가격 하락이 이어지면서 시장 전망이 계속 나빠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LCD TV용 패널 가격뿐 아니라 다른 LCD 패널 가격도 앞으로 계속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중국 광저우에 건설 중인 8.5세대 TV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 공장의 중국 정부 승인이 지연되는 것도 악재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가 공장 설립 대가로 ‘기술 이전’ 등의 요구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경영 악화로 인해 대규모 인력감축 및 희망퇴직을 시행한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회사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박했다.

하지만 주가 측면에서 여러모로 악재 요소가 넘쳐나는 상황이다. 이에 주성엔지니어링, 실리콘웍스, 야스, 비아트론, 아바코 등 국내 장비 업체 주가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들 업체 모두 LG디스플레이 납품 매출이 디스플레이 사업 매출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이 때문에 장비 업체 주가는 LG디스플레이 주가 하락 시기와 맞물려 같이 하락하고 있다.

국내 장비 업체 한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광저우 승인 지연 등의 영향으로 LG디스플레이에 대한 전망이 안 좋아지다 보니 관련 매출이 많은 기업 역시 주가가 같이 하락하고 있다”라며 “실제로 작년과 비교해볼 때 LG디스플레이로 들어가는 납품 물량이 다소 줄었다”라고 말했다.

업계는 광저우 공장 설립이 무산될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 있다. 다만 LCD 시장 악화를 초래한 중국 패널 업체마저 시장 악화로 인해 사업 전망성이 낮아지면서, 중국 정부의 한국 기업 견제는 더욱 심해질 가능성이 크다. 실제 중국 주식시장에서 BOE 주가는 올해 3월 대비 40%가량 하락했다. 시장에선 공급과잉으로 인한 LCD 가격 하락이 중국 패널 업체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한편, LG디스플레이의 OLED 투자가 결국 주가 반등 모멘텀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는 관련 장비 업체 주가에도 오롯이 반영될 가능성이 크다. 한 업체 관계자는 “LCD에서 OLED로 시장이 전환되는 시기에 결국 LG디스플레이의 중국 광저우 공장 및 파주 10.5세대 공장 OLED 투자가 협력사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