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장에 입장하는 이통사 임원들. 왼쪽부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일단 첫 날은 넘겼다. 5세대(5G)주파수 경매를 설계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서는 경매 조기 종료에 따른 비난의 화살은 일단 피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첫날 입찰에서 2번의 입찰유예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여전히 역대 주파수 경매 중 최단기간에 종료될 가능성은 남아있다.

15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지하에 마련된 경매장서 첫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가 시작됐다. 28GHz 대역의 1단계 클락 입찰은 1라운드에서 최저경쟁가격에 종료됐지만 5G 전국망 주파수가 될 3.5GHz 대역은 6라운드까지 진행됐다. 이에 따라 948억원으로 시작한 3.5GHz 1블록 가격은 957억원으로 상승했다. 2일차 주파수 경매는 18일 오전 9시에 7라운드부터 속개될 예정이다.

이번 주파수 경매는 총량을 맞추는 1단계와 위치를 정하는 2단계로 진행된다. 3.5GHz대역은 280MHz폭이 매물로 나왔는데 한 사업자가 최대 100MHz폭에 입찰할 수 있다.

총량이 맞춰지지 않았다는 얘기는 이통사들이 더 많은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는 뜻이다. 얼핏 보면 사업자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것 같지만 2일차에 싱겁게 종료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다.

948억원에 시작한 3.5GHz 1개 블록가격은 957억원, 즉 9억원이 상승했다. 입찰증분은 0.3%로 추정된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경매시 적용되는 입찰 증분은 최소 0.3%에서 0.75%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매 처음부터 가장 높은 증분을 적용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0.3%을 기준으로 6라운드가 진행됐다면 블록당 9억원이 아니라 15억원이 상승해야 한다. 9억원은 4라운드 증분에 맞는 값이다. 하지만 경매는 6라운드가 진행됐다. 이 얘기는 2번의 입찰유예가 발생했다는 얘기다. 입찰유예는 말 그대로 가격 인상 없이 입찰을 넘길 수 있는 제도인데 한 사업자가 2번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입찰증분은 경쟁상황에 따라 조절될 수 있다. 과기정통부가 이번 1일차 경매에서 매 라운드마다 0.3% 증분을 적용했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 원칙적으로는 1% 이하에서 증분값을 조절할 수 있다. 또한 금액선택입찰을 통해 입찰증분을 낮출 수 있는 방법도 있다. 금액선택입찰은 특정 사업자가 금액선택을 해서 입찰 할 수 있는 제도인데 이는 입찰물량을 줄일 때에만 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1% 이하에서 증분을 조절할 수 있으며 상승값이 도출 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많다"며 "다만 증분이 0.3% 인지, 금액선택입찰이나 입찰유예가 발생했는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동안 과기정통부 입장을 감안할 때 입찰증분은 0.3%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고 금액선택입찰이 발생했다면 총량이 맞춰지고 있다는 뜻이다. 경매규칙상 물량을 낮춰 입찰했다가 다시 올릴 수는 없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할 때 현재로서는 1일차 경매에서 입찰유예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 물론, 어떤 사업자가 몇 라운드에서 입찰유예 카드를 썼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그동안 이통사들의 전략을 감안할 때 유추는 가능하다. SK텔레콤은 무조건 가장 많은 양의 주파수를 확보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경매설계가 확정되기 전 100MHz폭 한도가 아닌 120MHz폭 한도를 주장했던 유일한 사업자다.

KT는 SK텔레콤처럼 120MHz폭을 주장하지는 않았지만 평창동계올림픽 등 5G에 대한 의지는 어느 사업자 못지않다. 100MHz폭은 확보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경매에 들어가기 전 김순용 KT 상무는 "원하는 주파수, 대역폭을 반드시 확보할 것이며 양보는 없다"고 강조했다. KT LG유플러스가 90MHz폭씩 나눠가져 갈 것 이라는 일부 전망에 대한 부정의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주파수 전략에 대해 "5G 서비스에 필요한 주파수를 확보하겠다"는 원론적 입장만 밝히고 경매장에 입장했다.

입찰유예가 시작부터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 두 사업자는 버티기에 돌입했고 한 사업자는 1일차 종료 시점에 맞춰 입찰유예라는 카드를 사용해 주말 장고에 들어갔을 경우의 수가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반면, 2일차에도 라운드가 계속되는 경우는 장고(長考) 끝에 자존심 경쟁을 펼치는 상황이다. 하지만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가격은 상승한다. 입찰증분도 상승할 수 있다. 과거처럼 가격만 상승시키고 다른 대역으로 빠져 다른 주파수를 최저가격에 확보하는 경우의 수는 없다.

한편, 역대 경매 중 최단기간에 끝난 경우는 2016년 700MHz, 1.8GHz, 2.1GHz, 2.6GHz 등이 나왔을 때다. 1일차 7라운드까지 진행된 이후 2일 8라운드 시작과 동시에 종료됐다. 당시에도 7~8라운드 입찰유예가 발생하며 경매가 종료됐다. 당시 예상을 웃돈 경매 조기 종료에 사업자간 암묵적 담합, 정부의 사업자 봐주기, 경매무용론 등이 불거진 바 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
  • LGU+ “진화한 U+프로야구, 통신사 상관없이…
  • LGU+, ‘U+클라우드PC’ 출시…중소기업 언…
  • 코로나19로 골프투어 축소, LGU+ “스크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