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글로벌 올플래시 스토리지 전문업체인 퓨어스토리지는 22일(현지시간)부터 24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강당에서 연례 기술 컨퍼런스인 ‘퓨어 액셀러레이트 2018(Pure//Accelerate 2018)’을 개최한다.

올해로 3번째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퓨어스토리지는 70개국의 5000명 이상이 참가한 가운데 조직을 혁신할 수 있는 최신 데이터 전략을 공유하고, 올플래시(All-Flash) 스토리지와 데이터 관리의 최신 기술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새로운 ‘플래시어레이X’를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퓨어스토리지는 플래시어레이M에서 플레래시어레이X로 세대교체를 꾀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 출시된 플래시어레이X를 강화하고 다양한 제품군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100% NVMe(초고속 비휘발성 메모리 익스프레스) 기반 올플래시 스토리지인 플래시어레이X는 자체 개발한 다이렉트플래시라는 메모리모듈을 저장공간을 사용하고 있다. X70 컨트롤러가 메모리를 관리한다는 설명이다.

퓨어스토리지는 NVMe를 강조해 왔다. 빅데이터 시대로 들어서면서 폭증하는 데이터를 처리하려면 시장은 NVMe를 필연적으로 도입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단순하게 말하자면, NVMe는 여러 개의 통로를 통해 데이터가 일정 구간에 몰리는 병목현상을 없앤다. 데이터를 빠르게 보내면 소프트웨어에서 처리하는 방식이다.

또한, 퓨어스토리지의 플래시블레이드와 엔비디아의 DGX-I, 클라우드 딥러닝 스택 등을 통합한 인공지능 인프라 ‘에이리(AIRI)’도 볼 수 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글로벌 기업들의 레퍼런스가 발표되는 세션을 통해 실제 고객 사례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찰스 잔칼로 퓨어스토리지 최고경영자(CEO)와 케이트 달링 MIT 연구원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또한 60개 이상의 세션, 24개의 데모 스테이션 등이 마련돼 있다. 파트너들은 21일부터 22일까지 열리는 글로벌 파트너포럼을 통해 퓨어스토리지 비전, 전략, 향후 제품 발표 내용을 들을 수 있다.

최고정보책임자(CIO) 서밋의 경우, 잔 칼로 CEO와 유수푸 칸 퓨어스토리지 CIO 주도 하에 고객들과 데이터 중심 인프라 전략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한편, 퓨어스토리지는 지난해 시장조사기관 IDC에서 발표한 ‘마켓스케이프’ 보고서를 통해 델EMC, HPE, IBM, 넷앱을 제치고 리더(leaders)에 올랐다. 지난해 연간매출은 1조원을 돌파한 10억230만달러(한화 약 1조6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41% 성장했다. 올해 1분기에는 2억5590만달러(한화 약 2778억원)로 전년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샌프란시스코(미국)=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삼성전자, 사운드바 Q시리즈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8월5일 공개
  •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