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댓글, ‘기사당 3개’ 제한

2018.04.25 09:45:34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뉴스 댓글 개편안을 내놨다. 같은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를 3개로 제한을 둔 것이 핵심이다. 기존엔 하루 댓글 한도인 최대 20개까지 작성할 수 있었다.

25일 네이버 다이어리 공식블로그에 따르면 앞으로 이용자가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 수가 3개로 제한된다. 동시에 24시간 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도 50개로 제한된다. (비)공감 취소 역시 해당 개수에 포함된다. 

지금까지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비공감 수에 대한 제한이 없었다. 동일한 댓글에 대해선 기존과 같이 한 번의 공감/비공감만 가능하다.

이용자가 연속 댓글 작성 시, 댓글 작성 간격은 10초에서 60초로 확대됐다. 연속 공감/비공감 클릭 시에도 10초 간격을 새롭게 두도록 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지난 3월 발족한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을 통해 추가 개편안을 검토한다. 댓글정책이용자패널은 업계·학계·협회·언론사 등 관련 분야에 재직하지 않는 일반 이용자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외부 학계 관계자 심사를 통해 선발한 인원으로 연령별, 성별 비중을 고려해 구체적인 개인정보 없이 설문 답변만을 기준으로 ‘블라인드 선발’됐다.

네이버 측은 “관심이 높은 댓글 정렬 방식에 대해서도 기본적인 가치와 문제점, 개선안에 대해 논의 중이며 이르면 5월 중순께 적용할 예정”이라며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과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공감/비공감 제한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