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중국 알리바바 그룹(대표 다니엘 장)은 강릉 올림픽파크에 알리바바 올림픽 홍보관을 공식 개관한다고 10일 밝혔다. 홍보관은 ‘클라우드에서 보는 올림픽(Olympic Games on the Cloud)’을 주제로 마련됐다. 방문객은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통해 구현되는 미래 올림픽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다.

현장 행사엔 알리바바 그룹 창립자인 마윈(马云) 회장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Thomas Bach) 위원장, 이희범 평창조직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지난 2017년 1월, 알리바바 그룹은 IOC와 장기적 전략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알리바바는 2028년 LA 올림픽까지 올림픽 대회의 공식 클라우드 서비스와 전자상거래 서비스 파트너, 올림픽 채널의 설립 파트너로 활동할 예정이다.

마윈 회장은 “알리바바의 장기적 올림픽 파트너십 체결 자체가 알리바바의 기업 철학과 기술력을 잘 보여주는 궁극적인 사례”라며 “올림픽 대회에서도 그렇듯이 알리바바는 모두가 동일한 조건 하에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IOC가 알리바바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알리바바가 제공하는 혁신적인 플랫폼을 통해 대중들이 올림픽을 보다 가깝고 흥미롭게 느낄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에서 미래 올림픽 대회를 이끌어갈 ‘알리바바 클라우드 ET 스포츠 브레인(ET 스포츠 브레인)’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ET 스포츠 브레인은 알리바바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와 콘텐트 전송 네트워크(CDN) 그리고 보안 서비스가 집결된 인프라 플랫폼으로 주된 기능은 아래와 같다.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빅데이터 지형 공간 분석을 통해 미래 올림픽 개최 도시. 최적의 경기장 선정 ▲클라우드 기반의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한 입장 통제 등 보안 관리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를 통한 모바일 서비스 제공 ▲첨단 몰입형 기술을 통해 올림픽 개최도시 길찾기와 행사, 일기예보 정보 확인 ▲딥머신러닝을 통한 수면, 영양 섭취, 훈련 강도 분석 등 선수 훈련 모델 구축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데이터 저장, 정보 검색 및 콘텐트 개인화 기능 등이다.

크리스 텅 알리바바 그룹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IT 기술을 통해 올림픽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고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며 우리는 이제 변화의 첫 걸음을 내딛었다”며 “향후 10년 동안 ET 스포츠 브레인은 올림픽 디지털화의 기반이 될 것이며, 모든 관중들에게 보다 효과적이고 즐거운 경험을 선사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