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창규 대표, “글로벌 AI 추진 박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중국과 일본 통신사와 인공지능(AI) 분야 힘을 모으기로 했다.

29일 KT(대표 황창규)는 중국 광저우 콘래드 호텔에서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2017년 회장단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SCFA는 3사가 만든 협의체다. 지난 2011년 설립했다. 이번 회의에서 3사는 AI 테스크포스(TF)를 만들기로 했다. 각사 AI 데이터 교환 등을 협업할 계획이다. KT는 AI 시장 확대에 주력 중이다. AI 셋톱박스 ‘기가지니’는 가입자 40만명을 돌파했다. AI 스피커 등 신제품 3종을 출시 또는 준비하고 있다. 차이나모바일과 NTT도코모도 AI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KT 황창규 대표는 “올해로 출범 7년째를 맞은 SCFA는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3사가 동북아 3국에서 앞선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를 제공하는 밑거름이 됐다”며 “KT는 한중일 AI 협력을 통해 국내 서비스 고도화는 물론 글로벌 AI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