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중소기업에 기술·장비 지원…3년간 매출 300억 향상 효과

2017.11.20 10:22:42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 12년간 운영해 온 ‘공통서비스 인프라 구축ㆍ운영’사업을 통해 지원한 중소기업들이 지난 3년간 총 300억원의 매출향상, 17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공통서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정보통신 중소기업이 R&D 및 상용화 제품을 개발하는데 필요한 핵심애로기술, 고가의 장비, 시험시설 등을 통합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의 글로벌 핵심기술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는 서비스이다.

ETRI는 지난 1985년부터 중소기업의 애로기술지원, 시험·장비지원 등 종합기술지원제도 운영을 해왔다. 본격적으로 제도화돼 지난 2006년부터 ‘공통서비스 인프라 구축ㆍ운영’사업으로 운영되고 있다.

연구진이 돕고 있는 공통서비스 종류는 ▲애로기술지원 ▲장비지원 ▲시험 서비스 ▲시설지원 ▲제작지원 ▲테스트베드 지원 등으로 ICT 중소기업이라면 누구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애로기술지원의 경우 2000여명의 전문가풀을 구성해 최대 3개월 동안 중소기업이 겪고 있는 애로기술에 대해 전문가들이 직접 투입돼 기술 지원을 해 준다. 또한 장비지원의 경우 ETRI가 보유한 40여종의 장비 외에도 임차가 필요한 장비를 지원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아울러 시험 서비스의 경우 ETRI 내 실험실을 활용할 수 있고 전파 인증과 같이 민간 위탁 시험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은 ETRI와 업무협약(MOU)을 맺은 시험기관 등에서 해당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ETRI는 공통서비스 사업을 통해 ICT 분야 기술지원 정보를 한 곳에 모아 공통서비스 통합 DB 5000여개를 구축, 운영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ETRI 중소기업통합기술지원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본 사업에 참여한 370여 명의 CEO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900여 개의 기업에게 2200여 건의 지원을 통해 지난 3년간 300억원에 달하는 매출 향상, 170억원의 비용절감 성과와 함께 기업당 7.7개월의 개발 기간 단축 효과를 보였다.

ETRI 배문식 사업화부문장은 “연구원이 보유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 ICT 중소기업의 원가절감과 글로벌 기술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해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서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