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항 인근 10배 전국 3배 음성통화↑…데이터도 사용량↑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15일 오후 2시29분경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킬로미터 지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번 지진의 영향은 인근지역뿐 아니라 서울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다.

15일 지진 발생 직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전국 통신서비스는 문제 없이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 3사는 바로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SK텔레콤은 본사 및 협력사 직원 500여명으로 구성한 비상상황반을 가동했다. 특히 대구 경북 지역은 130여명이 현장 대기 중이다. 발전기 차량과 이동기지국 10여대가 출동했다. KT는 네트워크 관제센터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역시 관제센터에서 상황을 예의주시 중이다.

안부와 상황을 알기 위한 통신은 급증했다. SK텔레콤 전국 음성통화량은 약 3배 증가했다. 대구 경북 지역은 10배 늘었다. KT는 음성통화 트래픽이 2~3배 상승했다. 포항 북구는 9배가 많았다. 데이터 사용량은 80%가 올랐다. LG유플러스는 음성은 10배 데이터는 15% 확대했다. 현재는 정상화 된 상태다. 다만 SK텔레콤의 기지국 약 50국소가 정전과 건물붕괴 등의 피해를 입었다. 절반 이상 복구했다.

한편 이번 지진은 역대 두 번째 규모다. 작년 경주의 규모 5.8 이후 최대다. 모바일메신저 등 일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불편을 겪었지만 대부분 데이터 서비스는 별 문제가 없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