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올 하반기 들어 모바일게임 시장 양상이 크게 변하는 분위기다. 인기·매출 상위권에 외산 게임이 눈에 띄게 늘었다. 국내, 외산 게임 구분이 무의미할 정도다.

특히 중국산 게임들이 인기다. 흠잡을 데 없는 콘텐츠 완성도는 물론 국내에 흔치 않은 장르적 재미까지 갖춰 이용자들에게 눈도장을 받고 있다. 최근엔 미소녀 캐릭터를 채택한 게임들로 새 바람을 일으키는 중이다. 앞서 국내에서 인기를 끈 캐릭터 간 스타일 대결을 벌이는 게임도 중국산이다.

이처럼 중국산 모바일게임이 언제가부터 국내 시장에서 유행을 선도하고 있다.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도, 모바일 e스포츠게임도 중국에서 먼저 유행했고 지금은 한국이 이 같은 변화를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눈여겨 볼 부분은 중국산 게임들이 유명 IP의 힘을 빌리지 않고, 더욱이 별도 마케팅 없이도 성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국내 성공 사례가 하나둘 늘어나자 중국 업체들이 직접 서비스에 나서는 움직임도 관측된다. 여러모로 국내 업체들에겐 악재다.

유명 지식재산(IP) 게임들이 인기라지만 자본력에서 밀리는 증견·중소 업체들은 IP의 힘을 여러번 빌리기에 어려움이 있다. 중국산 게임과 대결을 벌이기에 개발력에서도 우위를 점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대형 업체들도 잘 만든 외산 게임을 앞다퉈 수입해오는 등 상황이 녹록지 않다.

국내 온라인게임 최고 브랜드 중 하나인 리니지는 모바일 시장에 나왔다. 올 하반기에도 유명 온라인게임 브랜드를 빌린 게임들이 나올터인데, 문제는 그 다음이다. 국내 게임업체 입장에선 꺼낼 카드가 얼마 남지 않았다.

결국은 스스로 만든 IP, 마케팅보다는 콘텐츠 자체의 재미와 완성도로 승부를 걸어야 하는데, 과연 국내 업체들이 만반의 준비가 됐을까. 그동안 위기때마다 난관을 잘 헤쳐온 국내 업체들이지만 이제는 힘든 상황까지 내몰린 것 같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