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인줄 알았던 대표번호 통화…소비자 3년간 1.5조 부담

2017.10.11 11:12:28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신경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이통3사 대표번호 사용량’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비자가 부담한 대표번호 통화 요금은 1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번호는 1588, 1544, 1566 등 서비스센터나 은행·카드회사 등에서 소비자 편의를 위해 사용하고 있는 서비스로 초당 1.8원의 요금이 발생하는 부가통화이다.

수신자(대표번호 사용 기업)와 발신자 중간에서 지역번호, 위치기반 등의 조건에 따라 수신자에게 연결해주기 때문에 요금이 별도로 발생한다.

전국적으로 대표번호를 사용하는 기관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 속에서 소비자들은 제품, 금융 거래 등으로 인한 문제 해결을 위해 대표번호를 사용하고 있다.

실제 이통3사 고객들의 대표번호 사용량은 2015년 49억분, 2016년 55억분, 올해 상반기 32억분으로 이용량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초당 요금을 적용해 금액으로 환산할 경우 2015년 5260억원, 2016년 5910억원, 올해 상반기 3470억원으로 1조5000억원 가량을 소비자가 부담한 셈이다.

대표번호를 대신하는 080 수신자부담 서비스가 있지만 대표번호에 비해 외우기 어렵고, 표기도 잘 되어 있지 않는 상황이다.

신경민 의원은 "대표번호 서비스는 사용 기관 또는 기업에서 소비자 편의를 위해 지능망 서비스 제공자와 계약을 맺고 제공하는 일종의 서비스인데, 왜 소비자가 요금을 부담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정부는 대표번호 요금체계에 대해 실태조사를 하고, 소비자가 아닌 착신 기업이 요금을 부담하는 체계로 바꾸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
  • “애플 고객님, 해외승인‧원화결제 수수료 없…
  • 소니,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주도권 확대
  • 캐논, 즉석카메라 ‘인스픽’ 신제품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