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불량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제조…불량률 7.47%

2017.10.11 10:43:57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삼성전자가 제조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에 다수 불량품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의원(국민의당)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삼성전자가 제조해 보급한 장애인용 방송수신기 불량률이 7.4%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시청자미디어재단은 2000년부터 시청각장애인에게 장애인 맞춤형 방송수신기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매년 제작업체를 선정해, 선정된 업체가 제작한 수신기를 저소득층 시청각장애인에게 보급한다.

지난 3년간 수신기를 제작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이다. 이 사업을 위해 집행되는 예산은 매년 30억원 정도이다. 이 중 90%인 26억원 가량이 제조사에 수신기 값으로 지급된다. 2014년에는 삼성전자가 1만2514대, 2015년에는 LG전자가 1만2514대, 2015년에는 삼성전자가 1만2247대를 제작했고, 이를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시·청각 장애인에게 보급했다.

연도별 불량률을 살펴보면 2014년 22대(0.175%), 2015년 44대(0.35%) 가량, 2016년 보급 제품은 916대(7.4%) 가량이 화면(패널) · 전원 문제로 부품교체 및 교환처리 됐다.

김경진 의원은 “지난해 배터리 결함으로 폭발 논란이 있었던 갤럭시노트7의 불량률이 0.0024%였다는 점을 감안할 때 불량률이 7.47%라는 것은 가전제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수치”라며 “국민의 혈세를 눈먼 돈으로 봤기 때문에 소홀히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
  • 샤오미, 스마트폰 ‘미9’ 선봬…64GB 59만…
  • “애플 고객님, 해외승인‧원화결제 수수료 없…
  • 소니,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주도권 확대
  • 캐논, 즉석카메라 ‘인스픽’ 신제품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