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1권도 주문 출판 가능… 카카오, ‘브런치’로 출판 지원

2017.05.02 12:45:54 / 이대호 ldhdd@ddaily.co.kr

- 브런치에서 글 30개 이상 발행 시 출판 신청 가능
- 출판 장벽 낮추고 출판 편의 기능 및 판매 프로모션 지원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www.kakao.com 대표 임지훈)가 글쓰기를 좋아하고 소질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책을 출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2일 카카오는 주문형 출판 서비스 ‘부크크’, 온라인 서점 ‘예스24’와 손잡고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를 통해 P.O.D(주문형 출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P.O.D(brunch.co.kr/pod)는 Publish On Demand의 약자로 책 구매 주문을 받으면 디지털 인쇄기로 책을 제작, 배송하는 출판 서비스다. 대표적인 사례로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초판이 P.O.D 방식으로 출판된 바 있다.
 
일반적으로 작가가 책을 출판하려면 최소 초판 부수, 출판 계약 등이 필요한 반면, P.O.D 서비스는 독자의 주문을 받은 후 책을 제작하기 때문에 단 1권의 주문을 받아도 출판이 가능하다. 출판을 위한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현실적인 어려움으로 출판을 하지 못하던 특색 있는 장르의 작가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게 카카오 설명이다.
 
카카오는 P.O.D 서비스를 시작하며 브런치에서 발행한 글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브런치 작가가 브런치에 30개 이상의 글을 발행하면 이를 출판 양식에 맞는 원고 형식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브런치 작가는 다운로드 한 자신의 글을 퇴고한 후 주문형 출판 서비스 ‘부크크’ (http://www.bookk.co.kr) 에 접속해 브런치 작가임을 인증한 후 출판을 신청할 수 있다.
부크크에서는 출판 승인 여부를 담당하며, 승인을 받으면 해당 도서의 출판 및 유통이 시작된다. 상세한 출판 신청 방법은 부크크 홈페이지 가이드(http://www.bookk.co.kr/community/guide/read?id=1)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 이호영 브런치 셀장은 “이번 P.O.D 서비스 제휴는 출판을 원하는 작가들의 꿈을 이루어 드림으로써 더 많은 좋은 글이 독자와 만날 수 있게 하고자 한 것” 이라며 "책 출간 공모전인 브런치북 프로젝트 등 작가와 출판사, 독자를 연결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가고 있다” 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 LG전자, 38인치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선…
  • LG전자, “‘V50S씽큐’ 구입한 수험생에게…
  • 美中 무역전쟁, 휴전 지연…“더 달라 vs 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