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 직업병과 관련해 가족대책위원회(가대위)로 활동했던 이선원씨가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에게 ‘아내 이름을 사용하지 말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원씨의 아내 고(故) 이숙영씨는 지난 2014년 백혈병 산업재해 판정을 받았다. 이선원씨는 초기에 반올림과 함께 행동했으나 다른 이해당사자(송창호, 김은경, 정희수, 유영종, 정애정)와 함께 가대위를 만들어 별도로 움직여왔다. 반올림이 피해가족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기보다는 삼성전자와의 협상에 끼어들며 보상을 방해하는 등 당초 목적과 다른 행동을 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가대위는 “반올림은 보상 절차를 중단하라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우리 가족에게 떠나라고 요구했던 반올림이 또 다른 가족을 끌어들여 같은 행태를 반복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밝힌 바 있다.

이선원씨는 최근 반올림 카페에 올린 ‘이종란 노무사에게’라는 제목의 글에서 “학교 선후배든 아니든 언론 기사화가 안 되었음 한다”며 “반올림이란 단체에 고 이숙영씨 이름이 안 나오길 부탁한다”고 썼다.

이종란 노무사는 반올림 활동가로 알려진 인물이다. 반올림은 성명이나 보도자료 등을 배포할 때마다 고 이숙영씨를 계속해서 언급했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상무 출신으로 알려진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고 이숙영씨가 고등학교 선후배라는 이유만으로 엮기도 했다. 고인의 이름으로 반올림 카페에만 수백건의 게시글이 검색되고 있을 정도다.

이 노무사는 “고인께서 황유미 님과 2인 1조 작업을 하시다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가 이미 많이 회자되어서 그러한 흔적을 지울 수는 없다”면서 “일부러 이숙영 님을 언급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댓글을 달았다.

반올림이 고인의 이름을 계속해서 언급하는 이유에 대해 송창호 가대위 대표는 “산재소송에서 승소하는 등 그만큼 (고인의 이름이) 대표성이 있기 때문이 아니겠느냐”라며 “이미 반올림과 가대위는 다른 단체인데 자신들이 필요할 때마다 이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