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는 5.7인치폰…카메라·음질, 명불허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26일(현지시각) LG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에 스마트폰 ‘G6’를 공개했다. 전 세계 언론 등 1500여명이 G6 발표회를 현장에서 지켜봤다. LG전자는 이 행사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생중계했다. 행사가 끝난 뒤 체험행사는 G6를 먼저 만져보기 위한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G6에 대한 기대감의 표현인 셈이다.

LG전자는 G6를 통해 ‘특별’보다 ‘보편’에 무게를 둔 혁신을 강조했다. 기본으로 돌아가 스마트폰 소비자의 구매를 이끌어내는 전략이다. 그래서일까. G6는 최근 고가 스마트폰의 추세가 된 배터리 일체형 디자인과 방수방진(IP68)을 적용했다. ▲카메라 ▲센서 ▲스피커를 일렬로 배치해 상단 베젤을 기존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였다. 후면 카메라는 미니멀리즘 디자인 완성도를 위해 튀어 나오지 않도록 만들었다.

G6의 화면비는 18:9다. 일반적이지 않다. 대화면폰은 한 손으로 조작하기 힘들다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이같은 화면비를 택했다.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학 안드리스 프레이벌즈 교수팀이 그립감과 편의성을 검증했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G6의 화면 크기는 5.7인치. 해상도는 초고화질(UHD+, 1440*2880)이다. 18:9의 화면비를 소구하기 위해 구글과 게임 6종을 무료로 제공한다. 또 사진을 찍으면 갤러리로 들어가지 않아도 바로 확인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1:1 화면 2개로 멀티태스킹을 이용할 수 있다.

카메라는 전면 후면 모두 1300만화소다. 전면은 광각 후면은 광각과 일반각 듀얼 카메라다. 광각 카메라는 셀카봉이 없어도 여러 명을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셀카를 많이 찍는 사람에게 유용한 기능이다. 광각 카메라 화각은 전면 100도 후면 125도다. 촬영 버튼을 길게 누르면 최대 100장까지 연속 사진을 찍을 수 있다. 2장부터 100장까지 GIF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

음질은 쿼드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을 갖췄다. DAC는 사운드 균형감을 잡아주고 잡음을 감소해주는 기능이다.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인공지능(AI)도 빠질 수 없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내장했다. 다만 영어와 독일어만 지원하는 것은 아쉽다. 한국어는 연내 제공할 예정이다. 또 LG전자는 간편결제서비스 ‘LG페이’를 오는 6월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한편 LG전자 조성진 대표는 G6를 “LG모바일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게 될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조성진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은 “안정성과 사용 편의성을 기반으로 소비자가 기대하는 이상의 가치를 전달해 스마트폰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LG전자 스마트폰은 반등의 계기가 필요하다. G6는 잘 만든 스마트폰이다. LG전자는 3월 G6를 전 세계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과연 G6가 LG모바일의 새 바람을 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진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