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해외송금 위법 판단한 기재부 해석에 유감" 한국핀테크산업협회

2017.01.30 10:38:58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금융위, 업무보고 상세 브리핑..핀테크 등 5대 중점과제 개혁 추진
IBK기업은행, 핀테크관련기업 대출 확대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한국핀테크산업협회(회장 이승건)는 최근 정부 부처 간의 정책 엇박자에 비트코인 해외송금 서비스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에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 쪽에서는 지원정책을, 다른 한 쪽에서는 규제 일변도의 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정작 애먼 핀테크 업체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다.  

앞서 기획재정부는 비트코인 해외송금을 해온 핀테크 업체가 외국환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금융감독원에 해당 업체들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금융감독원은 기획재정부의 유권해석 등을 참고해 위반 여부를 판단한 이후 검찰 고발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외국환거래법 위반시 3년 이하 징역 또는 3억원 이하 벌금이 과해지게 된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이에 대해 비트코인은 외국환거래법상 지급수단에 해당하지 않으며, 외국환 개념에도 포함되지 않아 비트코인을 이용하는 것은 비트코인에 대한 정의조차 마련되어 있지 않는 상황에서 외국환거래법상 외국환업무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통상적으로 새로운 기술에 기반해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자생·발전한 업종(신 서비스)에 대해 정부 규제를 새로이 도입하고자 하는 경우, 입법 기술상 경과규정을 두어 기존에 이루어진 영업행위에 대해 용인하고 처벌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점에서 정부의 이번 조치는 과도하다는 의견이다. 

무엇보다 기재부의 이번 판단은 그 동안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정책과 모순되는 판단이어서 더욱 당혹스럽다는 것이 한국핀테크산업협회의 설명이다.

지난해 7월 금융위원회가 주관한 ‘핀테크 데모데이 인 런던’ 에서는 주요 비트코인 거래 업체 4곳이 한국의 대표 핀테크 서비스로서 사업 발표를 했고 같은 해 9월에는 비트코인 해외송금 스타트업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후원한 금융권 공동 창업경진대회에서 금융감독원장상을 받으며 비트코인을 이용한 해외송금 서비스의 혁신성에 대해 인정 받기도 했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금융위가 비트코인 활성화 드라이브를 걸면, 기재부와 금감원이 제동을 거니 관련 업계로서는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종잡을 수가 없다”며 “이미 미국과 중국, 일본, 유럽 각국에서는 비트코인에 대한 법적성격을 규정하고 해당 산업에 대한 연구와 기술 개발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거 ‘적기 조례법’ 도입 이후 자동차 산업의 주도권을 독일에 빼앗긴 영국의 사례를 타산지석(他山之石)삼아 한국 금융 당국은 과감한 규제 개혁을 단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 부처 간 통일된 정책 방향이 바탕이 되어야 4차 산업혁명의 동력이라고 불리우는 핀테크 산업이 한국 사회에서도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다. 정부의 전향적이고 일관된 정책추진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