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내부망까지 뚫렸다…군사기밀 어쩌나

2016.12.06 09:31:32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보안적합성 대체 ‘시험성적서’ 발급제도…기업부담 오히려 늘까?
자신감 붙은 퓨어스토리지, “올플래시 혁신은 계속된다”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군 내부 전용 사이버망이 창군 이래 처음으로 뚫렸다.

국방부는 군 인터넷 백신체계 해킹사고 조사 중 국방망 일부 컴퓨터에서 악성코드 감염을 식별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사이버 작전을 총괄하는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백신 중계 서버가 해킹에 노출됐으며, 내부망까지 악성코드 감염이 퍼진 것이다.

이에 따라 일부 군사자료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군 당국은 북한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0월 국군 사이버사령부 백신서버가 9월 해킹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당시 사이버사령부는 중계 서버 취약점을 악용한 것으로 판단되는 악성코드 유포 정황을 식별했으며, 서버의 네트워크를 분리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군 내부망까지 악성코드가 침투한 것으로 드러나 군사기밀 유출 등과 관련한 파장이 예상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 5G폰 도전장 ‘픽셀5’ 15일 시판…한… 구글, 5G폰 도전장 ‘픽셀5’ 15일 시판…한…
  • 구글, 5G폰 도전장 ‘픽셀5’ 15일 시판…한…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