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지난 3분기 국내 PC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3.5%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용 PC 출하량이 늘었고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의 전환이 이뤄지고 있어 양극화 현상이 고착화된 것으로 보인다.

11일 시장조사업체 한국IDC에 따르면 3분기 국내 PC 출하량은 102만대로 전년 대비 3.5% 성장했다. 동기간 전 세계 PC 시장 출하량이 3.9% 감소한 상황과 비교하면 고무적이다. 교육 부문은 6만7000대가 출하되어 전년 대비 45.2% 증가했으며 1월부터 9월까지 누계는 23만대로 전년 동기간 13만7000대 대비 66.5% 성장했다.

교육청이 교내 실습실내 노후화된 데스크톱PC를 지속적으로 교체해 2016년 교육 부문 출하량은 공공 부문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컨슈머 부문은 54만9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5.8% 성장했다. 80만원부터 120만원 이상의 외장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장착한 게이밍 노트북의 선호도가 높다.

데스크톱PC의 경우 올인원은 전년 동기 대비 25.2% 하락했지만 일반 모델은 그래픽이 향상된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층이 확대됨에 따라 4.7% 성장했다 반면 공공과 기업 부문은 각각 6만4000대, 34만4000대가 출하되어 각각 9.9%, 2.7% 하락했으며 경찰청과 금융권의 입찰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IT 지출 축소에 따라 역성장을 기록했다.

채널은 직접 판매에서 점차 간접 판매로 변화하고 있다. 2016년 3분기 기준 직접 판매는 27만8000대로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했다. 간접 판매는 74만6000대로 8% 증가했다. 대기업의 대량 입찰은 벤더사가 직접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중소기업의 소량 구매는 딜러 채널과의 전략적인 협업을 통해 고객사와의 접점을 넓혀야한다. 채널 파트너십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컨슈머 부문은 오프라인 판매점 수량 감소를 보정하기 위해 소비자가 직접 경험하고 선택하기를 원하는 프리미엄 제품 위주로 제안되고 있다.

한국 IDC 권상준 수석연구원은 “고객의 요구에 맞춰 제품의 디자인, 사양, 안정성, 가격뿐만 아니라 채널과의 협업, 판매 및 재고 관리, 렌탈/리스 등 구매 방식의 변화, 차별화된 솔루션 제공이 중요해 지고 있다”며 “제품 및 세그먼트 별 세분화된 전략을 통해 벤더 및 채널의 수익 향상과 고객의 편의성을 증대시켜야 할 것”으로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
  • 10월, 생활가전 바꿔볼까…유통사, 가을 혜택…
  • LG전자, 클로이 로봇 호텔로 간 사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