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조원 돌파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2016년 3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 3594억원, 영업이익 636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7.5%, 12.2% 증가한 수치다.

지난 3분기 매출은 분기 최대 기록이다. 해외에서 56% 비중을 벌어들였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조374억원. 이에 따라 4분기 매출까지 합산할 경우 올해 지난해 매출 1조729억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관측된다.

이 같은 폭발적 매출 성장의 배경은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스톤에이지’ 등이 국내외 흥행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특히 세븐나이츠와 모두의마블은 국내 구글플레이 매출 톱3 내 붙박이 수준으로 장수 모바일게임의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다.

지난 6월 일본 애플앱스토어에서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던 ‘세븐나이츠’는 전 세계 다운로드 3000만건을 돌파하는 등 높은 인기를 유지 중이다. 지난 7월 초 국내 양대 앱마켓 최고매출 1위를 기록한 ‘스톤에이지’는 지난 9월 말 아시아 시장 출시 직후 주요 국가의 앱스토어 상위권을 차지했으며 최근 홍콩·대만에서 양대마켓 최고매출 1위를 기록했다.
 
넷마블게임즈는 4분기 실적의 방향타는 이달 중 출시될 ‘리니지2 레볼루션’ 역할이 크다. 리니지2 레볼루션이 대규모 흥행에 성공할 경우 올해 1조원 중반대를 넘기는 깜짝 실적도 바라볼 수 있다. 내년 초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이 예정된 터라 넷마블의 기업가치도 끌어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온라인게임 최고 브랜드로 꼽히는 리니지 시리즈를 모바일 플랫폼으로 내놓는 국내 첫 게임으로 시장 이목이 집중돼 있다. 오픈필드 상에서 완성도 높은 실시간 전장 구현으로 리니지2의 핵심 재미요소인 공성전을 어떻게 풀어냈을지 기대가 큰 상황이다.

넷마블 측은 “3분기에는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국가별, 권역별 현지화 전략 및 마케팅에 집중했고 ‘스톤에이지’가 아시아 권역에서 출시 후 지속적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4분기에는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리니지2 레볼루션’ 등 신작 출시 등이 예정돼 있어 긍정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