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사이버보안 공동 연구…내년부터 3년간 600만달러 규모

2016.09.08 15:25:16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기자] 한국과 미국이 내년부터 3년간 600만달러 규모의 사이버보안 공동연구를 추진키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지난 7일 워싱턴DC에서 미국 국토안보부와 사이버보안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제1차 한국 미래부–미국 국토안보부 간 사이버보안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양국은 지난 3월 최재유 미래부 차관과 브라더스 국토안보부 차관 간 사이버보안 정책 공조를 위한 정례협의회 신설에 합의하고, 지난 5월 서울에서 사이버보안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8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제3차 한미 ICT 정책포럼’과 연계하여 제1차 정책협의회를 진행하게 됐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은 사이버보안 분야 국제 공조가 절실하다는 인식을 재확인하고, 국제공동연구와 침해사고대응팀(CERT)간 협력 강화 방안 및 산업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양국은 지난 수개월간 공동연구 추진방식 및 세부 주제에 대해 협의해온 내용을 바탕으로 내년부터 3년간 600만달러 규모(양국 1:1 출연)의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확정했다. 양국은 내년 1월경 양국 공동으로 과제 공모를 진행하고, 양국 연구기관이 공동 응모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상호 협의를 통해 최종 과제수행 기관을 평가·선정해 3년간 공동으로 연구비를 지원하게 된다.

또한, 양국은 CERT간 협력 강화를 위해 기존 공유되던 위협 정보의 종류와 양이 단순했던 점을 고려해 사이버위협 대응 효과성 제고를 위해 공유되는 정보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장기적으로 미국이 운 영중인 위협정보 공유 플랫폼 ‘AIS(Automated Indicator Sharing)’ 참여해 실시간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양국은 산업협력 활성화에 대해서도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며 한국은 측은 8일부터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 비즈니스 상담회’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함께 내년 2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RSA 전시회’에 한국관 참여 때 미국측 기업 및 바이어의 적극적인 참관 유도를 요청했다. 또, 향후 지속적인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미래부와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매년 정책협의를 지속할 예정으로, 양국은 기존 경제‧군사 동맹에 이어 사이버분야에서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갈 계획이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미국 본토의 안전 보장을 위해 설립·운영되고 있는 미국 국토안보부와의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의 사이버보안 수준을 보다 강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양국 간 협력을 지속 확대해 지능정보사회 사이버위협 대응력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