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ICT 수출현장 방문…민관합동 간담회 개최

2016.09.02 15:52:16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은 2일 ICT 수출지원기관과 함께 ICT 수출 활성화를 위해 기업 현장(다산네트웍스)을 방문하고, ICT 수출기업 대표들을 만나 애로청취 및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최재유 차관은 ICT 장비 업체인 다산네트웍스 임직원의 활동을 격려하고, 동남아·유럽시장 등 현지 사업자 동향 및 법제도 정보 등 현재 직면하고 있는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최재유 차관은 현장방문에 이어서 K-ICT 10대 전략산업 대표기업인들과 수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 참여한 기업들은 ▲해외 현지 시장 및 제도에 대한 정보 공유 ▲해외전시회 참가 및 해외마케팅에 대한 지원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제품 및 기술개발 지원 ▲중소·중견 기업에 대한 정책금융 지원 강화 등의 애로사항을 피력했다. 

미래부는 우리나라 수출의 30%를 차지하는 ICT 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단기적으로는 기업들의 애로를 즉시 해소하고 중장기적으로는 K-ICT 전략 등을 통한 ICT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ICT분야 수출기업의 애로를 상시 수렴해 해결할 수 있도록 ‘민관합동 K-ICT 수출지원반’을 매월 운영할 예정이다. 수출지원반은 지난 8월에 ICT산업 협회(22개), NIPA, IITP, 수출입은행 등으로 구성됐으며 ICT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해소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ICT 기업이 주로 직면하는 수출애로사항에 대한 해소 매뉴얼을 만들어 기업 및 유관기관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ICT 해외동향정보 사이트(conex.or.kr)를 통해 온라인 수출 원스톱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KOTRA 등 타부처 수출지원기관과 협업채널을 강화해 ICT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등 다양한 수출애로사항을 해소해 수출지원 정책의 시너지도 높일 방침이다.

이러한 단기적인 정책과 더불어 K-ICT 전략 등을 통해 지능정보·정보보호·IoT·5G·디지털콘텐츠·SW 등 차세대 수출 품목과 서비스 개발도 중·장기적으로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최재유 차관은 “미래부는 ICT 기업이 수출 및 해외진출을 보다 활발히 추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과 자원을 집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