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T&T·차이나모바일·에릭슨 등 15개사 한 곳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사실상 5세대(5G) 이동통신서비스를 이끌어갈 업체가 한 자리에 모였다. 한국에서는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이 함께한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장동현)은 글로벌 5G 표준화 공동 협력체에 참여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협력체는 SK텔레콤뿐 아니라 AT&T 도이치텔레콤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보다폰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화웨이 인텔 퀄컴 등 15개 통신사 장비사가 협력한다.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3GPP: 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는 2018년 1차 5G 규격을 제정할 전망이다. 협력체는 표준 제정 과정에서 필요한 규격에 대한 논의 등을 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5G의 성공적인 상용화와 상용화 이후 중장기 기술진화를 위해서는 글로벌 사업자 및 제조사 협력이 필요하며 다양한 협력체를 통한 규격 논의 및 합의가 필수”라며 “SK텔레콤은 5G 규격 논의 포함 5G 시범서비스 상용화 관련해 대한민국 선두 통신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방형 플램폼 표준화단체 OPNFV(Open Platform for NFV)는 최근 SK텔레콤 AT&T 등 통신자 및 제조사로 이뤄진 ‘가상화 플랫폼 자문단(EUAG: End User Advisory Group)’을 발족했다. 가상화 역시 5G 시대 주요 기술 중 하나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