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봄소프트, 프라이빗 클라우드용 APM SaaS 연내 출시

2016.08.09 14:11:28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다봄소프트(www.dabomsoft.com 대표 고재권)는 올해 중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성능관리솔루션(APM)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 3월 다봄소프트은 차세대 먹거리 사업으로서 APM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을 결정하고 전담팀 신설과 전문 인력 충원을 거쳐 연구개발(R&D)에 본격 착수했다. 이후 일본 파트너인 NESIC은 모기업인 NEC가 보유한 인터넷 데이터센터(IDC)에 최적화된 프라이빗 클라우드 APM SaaS를 공동 개발하자고 제안하면서 일본 시장 진출도 가시화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중소기업청이 주관하는 ‘중소기업상용화기술개발사업(해외수요처)’에 제출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APM SaaS 개발’ 과제가 선정되면서 개발에 속도가 붙었다. 이 사업은 상용화 능력은 물론, 해외 수요처 발굴 가능성이 높은 제품을 보유한 기업들에게 R&D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다봄소프트 측은 “클라우드 환경의 도래가 APM입장에서 전통적으로 중요시 돼 온 실시간 모니터링 보다는 성능 데이터 통계·분석을 필요로 한다는 점에 주목하고, 기존의 제한된 범위의 성능정보와는 비교할 수 없는 초대용량의 빅데이터 저장 및 처리 기술 확보와 고객의 수요 폭증에 대비해 유연한 스케일아웃(scale-out) 확장기술 확보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의 경우, 특히 정부가 클라우드를 국가 신성장동력의 핵심과제로 선정한 바 있고 최근 행자부가 기관의 클라우드 도입 시 가산점을 부여하겠다고 공표한 만큼 기업의 전산시스템이 클라우드로 옮겨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고재권 다봄소프트 대표는 “정부 주도의 클라우드 도입 장려는 기업의 전산 시스템 운영이 IDC로 빠르게 이동하는 촉매제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며 이는 곧 기업의 운영 시스템에서 성능 정보를 모니터링하는 APM도 SaaS 방식으로 이동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다봄소프트는 이와는 별도로 추진 중인 기계 학습 기반 APM을 클라우드 SaaS형 APM 에 결합하는 차기 계획도 수립해 놓은 상태다. 현 상태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에서 벗어나 애플리케이션 장애를 사전에 탐지하는 차세대 APM 핵심 기술을 SaaS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