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트업 아이디어+삼성전자 자본…신기술 M&A 이어질 듯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클라우드 업체를 인수했다. 삼성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GIC)가 나섰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선 이후 다양한 스타트업을 사들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클라우드 업체를 삼성 생태계에 편입시킨 이유는 무엇일까.

삼성전자는 15일(현지시각) 미국 클라우드 업체 조이언트를 인수했다. 조이언트는 스토리지, 서버 등 인프라 운영과 최적화 기술에 강점을 가진 업체다. 조이언트는 삼성전자 미국 법인 산하 독립법인으로 운영된다. 기존 고객 서비스도 유지한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클라우드 서비스 관련 최첨단 기술과 유능한 인력, 그리고 포춘500 기업을 고객으로 보유한 조이언트를 인수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조이언트 스콧 해먼드 최고경영자(CEO)는 “삼성의 가족이 되어 매우 기쁘다”며 “삼성과 함께 클라우드와 소프트웨어(SW) 사업에서 더욱 성장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는 삼성 글로벌 이노베이션 센터(GIC)가 담당했다. GIC는 스타트업 협력 강화를 위해 만든 조직이다.

GIC 데이비드 은 사장은 “삼성 GIC의 미션은 혁신 기업을 발굴해 삼성의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이번 인수는 첨단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 삼성의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과 손잡고 향후 고객들에게 보다 큰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조이언트 인수를 통해 스마트폰 차별화 서비스를 개발한다. 사물인터넷(IoT) 등 늘어나는 클라우드 수요 대응도 가능해졌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S헬스 ▲삼성녹스 등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 콘텐츠 및 SW 경쟁력 향상에 주력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인수합병(M&A)을 통해 모바일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자체적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던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다. ▲음악서비스 ‘밀크’ ▲간편결제 ‘삼성페이’ 등 최근 삼성전자만의 경쟁력으로 자리를 잡은 서비스는 모두 M&A 성과다. IoT도 미국 스마트싱스를 M&A해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후방 지원과 삼성전자 제품과 융합에 중점을 두고 새 기술에 대한 접근은 해당 스타트업에 맡기는 전략이다. 스타트업 기술을 삼성전자만의 경쟁력으로 만들기 위한 안전장치로 M&A와 지분투자를 활용하는 셈이다.

조이언트 인수 역시 같은 방편으로 여겨진다. 삼성전자가 직접 해도 되지만 조이언트의 아이디어와 전략이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 등 기존 클라우드 강자와 겨루려면 특색이 있어야 한다. 삼성전자 클라우드의 특색을 조이언트에서 찾은 모양새다. 우선 삼성전자 수요를 흡수해 규모의 경제를 만들고 추후 클라우드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삼성SDS와 협업도 점쳐진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삼성전자, 장애인도 쓰기 쉬운 스마트폰 만든다
  • LG전자, “쓰던 TV 반납하면 올레드TV 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