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한국에 공급

2016.05.13 15:20:24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 대표 고순동)는 오는 13일부터 21일까지 서울∙경기∙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창조와 혁신’ 글로벌 워크샵을 3개 혁신센터와 공동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워크샵은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의 이노베이션 센터(Microsoft Innovation Center, 이하 MIC)가 개발한 워크샵 프로그램을 한국에 처음으로 공급하는 것으로, MIC팀이 직접 한국의 대학생과 예비창업자들을 지도하게 된다.

특히, 이번 워크샵은 지난 2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 간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지원 및 대학생 창업 및 소프트웨어 교육 등을 위해 맺은 업무협약의 후속프로그램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워크샵의 성과가 좋을 경우 다른 혁신센터에도 워크샵 프로그램의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이노베이션센터는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대학∙업계 등과 협력, 마이크로소프트의 우수한 소프트웨어 교육 콘텐츠와 인력을 활용해 창업을 꿈꾸는 학생들과 기업가,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2002년 설립됐다.

이번 워크샵은 1일 과정 발명주기 워크샵 (서울 16일, 경기 17일, 대구 21일)과 3일 과정 린 스타트업 머신 워크샵(대구 18~20일)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발명주기 워크샵은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의 테크놀로지 벤쳐 프로그램 디렉터인 티나 실리그 교수가 자신의 저서 ‘시작하기 전에 알았으면 좋았을 것들(Insight Out)’을 바탕으로 MIC와 함께 개발한 워크샵 프로그램으로 예비창업자인 대학생들에게 기업가 정신과 창의적이고 혁신적으로 사고하는 방법을 가르쳐 준다.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글로벌 워크삽은 현재는 시범 프로그램으로 각국의 상황에 맞도록 프로그램을 보완하는 단계다. 현재 캐나다, 몰타, 인도, 네팔, 중국 등 5개국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MIC는 한국을 마지막으로 시범 프로그램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18일부터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될 해커톤 형식의 린 스타트업 머신 워크샵은 최근 실리콘밸리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스타트업 창업 준비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외부로 나가 소비자들의 피드백을 접하면서 발전시키면서 비즈니스 능력을 키우는 경험하게 된다. 이 워크샵 역시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린 스타트업 머신’의 전문교육팀이 직접 지도하게 된다.

에드 스태이들 MIC 글로벌 사업 총괄책임자는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한국의 대학생들과 스타트업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예비 창업가 지원 프로그램을 공급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미국 IT업계의 중심인 실리콘밸리의 창업 문화를 한국에서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GM, 볼트EV 생산중단 연장…LG 배터리 안전… GM, 볼트EV 생산중단 연장…LG 배터리 안전…
  • GM, 볼트EV 생산중단 연장…LG 배터리 안전…
  • 삼성전자, “더 프레임으로 ‘모나리자’ 감상…
  •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 선택 폭 확대……
  • 삼성전자, “골프도 건강도 갤럭시워치4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