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핵심기술 시연…SKT-KT, 5G 시범서비스 규격 연합체 주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5세대(5G) 이동통신을 대한민국이 주도하고 있다. 22일부터 25일까지(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6’에서 SK텔레콤 KT 삼성전자 등이 ‘세계 최초’ 경쟁을 벌이고 있다.

22일(현지시각) SK텔레콤은 최대 속도 20.5Gbps로 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하는 기술을 MWC2016에서 시연했다. 5G 서비스로 ‘3차원(3D) 홀로그램 통신’을 보여줬다. 6GHz 이상 초고주파 대역에서 기가급 속도, 지연속도 1ms 이하(0.001초)를 지원하는 5G 단말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LTE 지연속도는 평균30ms(0.03초)다. 이번 시연은 노키아 에릭슨 인텔 등과 함께 거둔 성과다.

5G는 아직 표준이 없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가 최대 속도 20Gbps로 정의를 내린 상태다. 5G는 2020년 상용화 목표다. 20.5Gpbps는 LTE(75Mbps)보다 270배 빠른 속도다. 초고화질(UHD) 영화(약 20GB)를 8초 안에 전송할 수 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은 “5G는 단순히 기술 발전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고, 기술-서비스-생태계 모두를 아우르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네트워크 구조 혁신을 통한 경험의 혁신을 이루기까지 다양한 파트너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5G 시대를 이끌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네트워크 전시관에서 세계 최초로 5G 초고주파수대역(mmWave, 밀리미터웨이브) 기지국 간 이동(Hand over) 기술을 공개했다. 또 서로 다른 통신기술을 자유롭게 묶을 수 있는 MPTCP(Multi Path Transmission Control Protocol) 기술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이 거들었다.

KT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제공할 5G 서비스를 전시했다. KT는 평창 올림픽 통신주관사다. 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 예정이다. 에릭슨 실험실에서 25Gbps 속도를 낸 것도 소개했다.

이동면 KT 융합기술원 원장은 “앞으로 2년여 남은 평창 동계올림픽 때 적용될 5G 기술을 이번 MWC에서 대거 선보임으로써 전 세계에 성공적인 5G 시범서비스에 대한 확신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과 KT는 NTT도코모 버라이즌 등과 5G 시범 서비스 규격 연합체(TSA)를 결성키로 했다. 통신장비 업체를 추가할 계획이다. 공동으로 ▲1단계 5G 공통 플랫폼 규격 제정 ▲2단계 5G 무선 접속 시험 ▲3단계 2016년 이후 2018년까지 5G 시범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개발을 하기로 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