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캠플러스·하이파이플러스 등…액세서리 6종 통해 스마트폰 무한 확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G5’를 공개했다. 모듈 디자인을 채택해 액세서리를 결합하면 카메라와 오디오로 변신한다. 손 안의 테마파크. LG전자가 내세운 G5의 특징이다. G5가 소비자에게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진다.

21일(현지시각) LG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호르디클럽에서 ‘LG G5 데이’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LG전자는 G5와 ‘LG프렌즈’를 공개했다. LG프렌즈는 G5와 연결할 수 있는 모듈 액세서리다.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전자는 스마트폰 스크린 속에 갇힌 본질적인 즐거움을 소비자에게 돌려줌으로써 LG 모바일만의 팬덤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G5는 매직슬롯 디자인을 채용했다. 하단부 기본 모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할 수 있다. 분리한 기본 모듈 대신 ▲캠플러스 ▲하이파이플러스 등 확장 모듈을 결합할 수 있다. 캠 플러스는 스마트폰을 디지털일안반사식카메라(DSLR)처럼 하이파이 플러스는 스마트폰을 오디오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캠플러스는 DSLR 그립 같은 모듈이다. 손이 닿는 부분에 가죽 느낌 패턴과 소프트 필 코팅을 적용했다. ▲카메라 작동 ▲셔터 ▲녹화 ▲줌 인 앤 아웃 등 물리 버튼을 탑재했다. 1200mAh 배터리를 내장해 배털팩으로도 쓸 수 있다. 하이파이플러스는 뱅앤올룹슨과 협업했다. 32비터 포터블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모듈이다. ’ 모듈로 ‘G5’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프렌즈는 총 8종. 나머지 6종은 유선과 무선으로 연결한다. ▲360캠 ▲롤링봇 ▲360가상현실(VR) ▲H3 ▲톤플러스 ▲스마트콘트롤러 등이다. LG 프렌즈 매니저 실행한 뒤 기기를 선택하고 실행하는 3단계로 연동 편의성을 높였다.

360캠은 주변 360도를 씩을 수 있는 카메라다. VR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구글 스트리트뷰와 유튜브360에 공유할 수 있다. 크기는 립스틱보다 조금 크다. 롤링봇은 집을 모니터하는 움직이는 폐쇄회로TV(CCTV)다. H3는 뱅앤올룹슨 플레이와 협업한 이어폰이다. 톤플러스의 경우 LG전자의 대표적 블루투스 헤드셋이다. 스마트콘트롤러는 드론을 조정할 수 있는 드론 조정기다. 패럿의 기술을 녹였다. 조그 셔틀 방식으로 조작할 수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