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듈 액세서리 결합, 카메라 오디오도 변신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G5’를 공개했다. 모듈 디자인을 채택해 액세서리를 결합하면 카메라와 오디오로 변신한다. 손 안의 테마파크. LG전자가 내세운 G5의 특징이다. G5가 소비자에게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진다.

21일(현지시각) LG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호르디클럽에서 ‘LG G5 데이’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LG전자는 G5와 ‘LG프렌즈’를 공개했다. LG프렌즈는 G5와 연결할 수 있는 모듈 액세서리다.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장 조준호 사장은 “LG전자는 스마트폰 스크린 속에 갇힌 본질적인 즐거움을 소비자에게 돌려줌으로써 LG 모바일만의 팬덤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G5는 매직슬롯 디자인을 채용했다. 하단부 기본 모듈을 서랍처럼 당겨서 분리할 수 있다. 분리한 기본 모듈 대신 ▲캠플러스 ▲하이파이플러스 등 확장 모듈을 결합할 수 있다. 캠 플러스는 스마트폰을 디지털일안반사식카메라(DSLR)처럼 하이파이 플러스는 스마트폰을 오디오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캠플러스는 DSLR 그립 같은 모듈이다. 손이 닿는 부분에 가죽 느낌 패턴과 소프트 필 코팅을 적용했다. ▲카메라 작동 ▲셔터 ▲녹화 ▲줌 인 앤 아웃 등 물리 버튼을 탑재했다. 1200mAh 배터리를 내장해 배털팩으로도 쓸 수 있다. 하이파이플러스는 뱅앤올룹슨과 협업했다. 32비터 포터블 하이파이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모듈이다. ’ 모듈로 ‘G5’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G5 재질은 금속이다. 마이크로 다이징(Micro-Dizing) 기법으로 금속 고유 느낌을 살리고 다양한 색상을 구현했다. ▲실버 ▲티탄 ▲골드 ▲핑크 등 4가지 색상이다. 후면엔 샤이니 컷을 활용 절단면을 평면이 아닌 오목하게 표현했다. 전면 상단 테두리(베젤)은 3차원(3D) 곡면 글래스로 입체감을 높였다.

카메라는 전면 800만 후면 800만과 1600만화소 카메라를 장착했다. 후면 카메라는 135도(800만화소) 78도(1600만화소) 화각을 갖췄다. 광각(135도) 렌즈는 스마트폰 최대다. 풍경 사진을 찍을 때 유리하다.

화면은 5.3인치 초고화질(QHD, 1440*2560) 디스플레이다. ‘V10’ 같은 올웨이즈온 기능을 내장했다. 화면이 꺼져 있어도 기본 정도 등을 보여준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 스냅드래곤820이다. 배터리 용량은 2800mAh. 교체가 가능하다. 전체 용량의 80%를 충전하는데 35분 걸린다.

한편 프렌즈는 앞서 소개한 2종 외에도 6개가 더 있다. 나머지 액세서리는 유선 또는 무선으로 연결한다. 가상현실(VR)기기뿐 아니라 360도 영상을 씩을 수 있는 캠 등 다양한 기기로 G5를 변화시켜준다. 사물인터넷(IoT) 기기 ‘롤링봇’도 눈길을 끈다. 폐쇄회로TV(CCTV)로 스마트폰으로 움직여 집안을 확인할 수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