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3개 부처 사이버보안 전문인력 보강…전담부서도 신설

2015.11.24 16:15:53 / 이유지 yj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정부 부처들의 사이버보안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보호 전문인력이 보강된다. 부처별로 1~2명씩 33개 부처에 총 37명의 전문인력이 충원, 배치될 예정이다. 각 부처에 사이버보안 전담기구도 설치된다.

행정자치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기획재정부 등 33개 부처 직제 일부개정령안’이 24일 국무회의에 상정,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인력 보강은 지난해 12월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원전자료 유출사고 이후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국가 사이버안보 태세 강화 종합대책(2015.4.30)’에 따라 이뤄졌다.

정보보호 인력을 증원 외에도 각 부처에 사이버보안 전담기구를 설치·운영한다. 사이버침해시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하고, 국민에게 큰 불편과 손해를 끼치는 주요 기반시설이 많은 3개 부처(미래·산업·국토부)에 우선 전담과(정보보호담당관)를 신설하고, 나머지 부처에도 전담팀(정보보호팀)을 설치하거나 인력을 증원 배치했다.

공공기관에 대한 사이버 위협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어 사이버보안(정보보호) 업무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그동안 각 부처의 정보화담당관실에서 정보화개발 업무와 함께 수행하던 정보보호 기능을 분리함으로써 부처의 사이버 침해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행정자치부는 이번 전담기구 및 인력 보강을 계기로 각 부처에서 정보보호 업무를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정부의 사이버보안 관리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정보화 기술 발달에 비례하여 사이버 공격도 갈수록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다. 미국·영국 등 선진국들은 일찍부터 국가 차원의 사이버보안 전략을 치밀하게 수립·시행하고 있다”며, “이번 사이버보안 전담기구 및 인력 보강으로 정부 내 해킹, 정보유출 등 사이버 위협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