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리버, 헬릭스 클라우드·무료 운영체제 출시

2015.11.05 17:40:28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윈드리버(www.windriver.com)는 새로운 클라우드 제품군 ‘윈드리버 헬릭스 클라우드’와 더불어 멀티 아키텍처를 지원하는 무료 운영체제(OS) ‘윈드리버 로켓’ 및 ‘윈드리버 펄사 리눅스’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윈드리버는 이번 신제품을 통해 클라우드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엣지 단의 OS와 더불어 추가로 디바이스 및 게이트웨이, 마이크로컨트롤러(MCU)에 이르기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배리 마인즈 윈드리버 사장은 “엣지 디바이스에서부터 클라우드까지 포괄하는 신규 포트폴리오 확장은 강력하고 차별화된 제품군을 통해 솔루션의 실험 단계에서부터 상용화까지 전체 개발 라이프 사이클을 지원한다”며 “고객들은 물론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도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제공되는 윈드리버 헬릭스 클라우드 제품군은 개발 툴 및 가상 랩, 구축 디바이스 등에 손쉽게 적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설계에서부터 테스팅, 적용, 해체(decommissioning)에 이르기까지 전체 개발 라이프사이클에 걸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구축하고 관리하는 방식을  간소화하고 자동화한다.

윈드리버 헬릭스 클라우드 SaaS 제품군은 ▲윈드리버 헬릭스 앱 클라우드(IoT 애플리케이션 구축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개발 환경) ▲윈드리버 헬릭스 랩 클라우드(IoT 디바이스 및 복잡한 시스템들의 시뮬레이션과 테스팅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 하드웨어 랩) ▲윈드리버 헬릭스 디바이스 클라우드(IoT 디바이스 및 데이터 관리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플랫폼) 등이다.

또한 함께 출시된 윈드리버 로켓 OS는 상용 수준의 기술을 제공하는 초소형 실시간 운영체제(RTOS)로 헬릭스 클라우드에 직접 연결이 가능하다. 멀티 아키텍처를 지원하며 32비트 MCU에서 구동되는 애플리케이션에 맞춰 설계돼, 초소형 풋프린트 센서 허브 및 웨어러블 기기를 비롯해 IoT 엣지 단의 모든 디바이스들에 활용할 수 있다.

윈드리버 펄사 리눅스는 윈드리버 리눅스 배포판을 기반으로 하는 상용 리눅스급 품질의 소형 바이너리 리눅스 OS로 역시 헬릭스 클라우드에 직접 연결할 수 있고, 32비트 MCU에서 64비트 CPU까지 확장되는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윈드리버 로켓과 펄사 리눅스는 독립적인 플랫폼으로 인텔과 ARM 아키텍처는 물론 모든 종류의 상용 보드를 지원한다.

이밖에 윈드리버는 IoT 개발자 커뮤니티 지원을 위해 ‘윈드리버 헬릭스 개발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여기에는 칩, 소프트웨어 업체(ISV), OEM/ODM 업체, 시스템 통합업체, 클라우드 및 통신 서비스 파트너 등 다양한 기술 파트너들이 함께 참여한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