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네이버가 29일 2015년 3분기 매출 8397억원, 영업이익 1995억원, 순이익 1168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역별 매출은 라인 등 글로벌 서비스의 매출 호조로 해외 매출 비중이 35%까지 확대됐다.

사업별 매출 및 비중은 ▲광고 5870억원(70%) ▲콘텐츠 2441억원(29%) ▲ 기타 86억원(1%) 이다. 전체 매출 중 모바일 비중은 55%, PC 45%를 차지했다. 광고는 모바일 부문의 지속 성장으로 전년동기 대비 17.9%, 전분기 대비 5.1% 성장한 5870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매출 비중은 40% 수준으로 크게 확대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국내 광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7%, 전분기 대비 1.3% 증가했으며 특히 해외 광고는 라인 공식계정, 스폰서 스티커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58.7%, 전분기 대비 32.3% 성장했다. 전체 광고 매출 중 15%의 비중을 차지했다.

콘텐츠 매출은 국내, 해외 매출의 고른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년 동기 대비 27.7%, 전분기 대비 14.5% 증가한 2441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6%, 전분기 대비 19.4% 증가한 1995억원을 기록했다. 라인 주식보상비용 287억원을 제외한 영업이익은 2282억원, 영업이익률은 27.2%이다.

한편 라인주식회사 연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4%, 전분기 대비 16.1% 증가한 322억엔(한화 약 3047억원)을 기록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네이버 김상헌 대표는 “해외 매출과 모바일 매출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바탕으로 3분기에 좋은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검색, 쇼핑, 네이버페이 등 사용자 경험 개선을 통해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웹툰, V(브이) 등 글로벌 서비스가 해외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