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앱스토어 매출, 구글플레이보다 80% 더 많다

2015.10.19 16:46:43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 앱애니(www.appannie.com 지사장 정도일)가 ‘2015년 3분기 앱애니 인덱스’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19일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이머징 시장에서 스마트폰 첫 사용 인구가 계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구글플레이의 전 세계 다운로드 횟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난 3분기 구글플레이의 다운로드 횟수는 아이오에스(iOS) 앱스토어의 다운로드 횟수보다 90% 정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 2분기의 85%보다도 더 높은 수치이다. 이 시장에서는 50달러 미만의 스마트폰이 강세를 보이고 있으므로 중저가 시장의 신규 사용자층을 목표로 삼는다면 현지 앱 개발자에게 경쟁에서 앞서 나아갈 기회가 생길 수 있다.

이와 달리 앱스토어의 전 세계 매출은 구글플레이의 전 세계 매출보다 약 80% 높았다. 이는 2015년 2분기 70%보다 더 높아진 것이다. 특히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 출시 이후 중국에서의 앱스토어 매출 성장이 두드러진다.

아이폰이 대형 화면을 채택하면서 중국이 애플의 가장 중요한 시장으로 떠올랐고 이는 앱스토어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번 분기에 중국은 iOS 다운로드와 매출 측면에서 지난 분기 대비 절대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다른 나라에서의 수치를 모두 앞섰다. 특히 소셜 비디오 앱이 크게 인기를 끈 것이 주목할 만하다. 기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앱에 다른 사람과 공유가 가능한 콘텐츠를 더한 앱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사실은 중국의 앱 생태계가 성장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반면 중국의 iOS 매출 성장은 대부분 게임 시장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텐센트의 두 가지 IP 기반 게임 ‘미르의 전설2’와 ‘킹 오브 파이터즈 98 얼티밋 매치’가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인도의 급증하는 스마트폰 출하량은 인도에서의 구글플레이 다운로드가 광범위하게 급증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성장세를 이끈 주요 시장인 셈이다. ‘360 모바일 시큐리티’와 같은 보안 앱  크로스 플랫폼 파일 공유 유틸리티 앱인 ‘셰어잇(SHAREit)’이 인도에서 엄청난 다운로드 성장세를 보였다. 페이스북과 왓츠앱도 다운로드 순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인도에서의 구글플레이 성장세에 스마트폰 첫 사용자가 크게 기여했음을 의미한다.

인도는 다운로드 횟수를 기준으로 구글플레이에서 세 번째로 큰 시장이며 스마트폰 시장으로서도 세계 3위에 해당한다. 하지만 인도의 스마트폰 시장 보급률은 현재 10~15%대에 머물러 있어 추후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