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네이버페이 성장세 지속…월 거래액 1000억원

2015.10.15 16:44:19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네이버(www.navercorp.com 대표 김상헌)는 15일 지난 6월 25일 정식 서비스를 선보인 ‘네이버페이’가 10월 2일까지 100일 동안 결제 건수 3000만건, 카드와 계좌 등록 건수 124만건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거래액의 경우 출시 직후인 6월에는 1000억원을 넘어섰다.

현재 네이버페이로 결제 가능한 가맹점 수는 3개월 동안 9000개 이상 증가해 영풍문고, NH몰, 동원몰 등을 포함해 6만2000개를 돌파했다. 누적 이용자 수(기존 체크아웃 포함)는 1600만명이다.

네이버페이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연령대는 20~30대로 전체 이용자의 77%를 차지했다.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PC보다 모바일 결제 비중이 더 높았다. 카테고리별로는 ▲패션/잡화 ▲디지털/가전 ▲생활/건강 분야가 강세였다.

네이버 최진우 페이셀장은 “지난 100일 동안 네이버페이를 통해 재구매를 진행한 비율이 전체 이용자의 절반을 넘어서는 등 이용자 충성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됐을 때 10월에는 월 1500억원 이상의 거래액을 기록하고 정식 출시 1주년의 총 결제건수는 최소 1억5000만건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네이버페이의 핵심 서비스인 간편결제가 거래액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정식 서비스가 출시된 첫 주 대비 100일째에 간편결제 주간 거래액은 2.7배, 간편결제 결제 건수는 3.6배 증가했다.

간편결제 이용자의 경우 일반 결제 이용자에 비해 더 자주, 더 많이 결제를 진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월 기준 간편결제 이용자의 결제 건수는 인당 월 1.77건, 결제액은 평균 7만2000원에 달한다. 일반 결제(결제 건수 1.57건, 결제액 5만9000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현재 간편결제가 적용된 카드와 은행은 총 16개로 연내 KB국민은행,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씨티카드, 삼성증권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송금 대상의 계좌 번호를 모르더라도 ▲네이버 아이디 ▲휴대폰 번호와 주소록 만으로 간편하게 돈을 보낼 수 있는 송금 서비스도 서비스 출시 대비 이용건수가 3배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

네이버페이 정식 버전 출시 전후 탑 셀러 100개의 월 매출을 비교해본 결과 3개월 만에 네이버페이를 통한 평균 매출 증가율은 51%에 달했다. 네이버페이 탑 셀러 100명의 평균 매출은 월 7700만원 수준에서 1억원 수준까지 증가했다. 네이버 쇼핑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통합) 플랫폼 ‘쇼핑윈도’의 백화점 전문관에 입점한 동일한 브랜드는 네이버페이를 붙인 매장의 상품이 페이를 적용하지 않은 매장의 상품보다 거래건수가 더 높았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예술·디자인 아티스트가 프로젝터·프린터… 예술·디자인 아티스트가 프로젝터·프린터…
  • 예술·디자인 아티스트가 프로젝터·프린터…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