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과제 38개 선정

2015.10.08 11:34:55 / 이민형 kiku@ddaily.co.kr

- 기초과학 14건·소재기술 14건·ICT 10건 선정
- 내년도 상반기 지원과제는 12월 18일까지 접수

[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삼성은 올해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과제로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연구과제 38개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실리콘 양자점 스핀의 전기적 양자 제어와 싱글샷 측정기반 양자 토모그래피(연세대 김도헌 교수) 등 14개 과제가 선정됐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바이러스 멤브레인에 구멍을 뚫는 나노 퍼포레이터(성균관대 권대혁 교수) 등 14건이 뽑혔다. ICT 분야에서는 저강도 집중초음파 기반 촉감-질감 디스플레이 기술(한양대 장동표 교수) 등 10건이 택정됐다.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분야 등 3개 연구분야에 10년 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은 2013년 8월 프로그램 도입 이후 현재까지 총 198개 과제를 선정해 연구비를 지원해왔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과제 중에는 지난 2013년 삼성의 지원을 받아 우수한 성과로 1단계 연구를 완료하고 후속지원을 받는 과제가 처음으로 나왔다.

포스텍 황인환 교수는 ‘식물체 잎을 이용한 단백질 약 개발 및 전달 연구’로 삼성의 지원을 받은바 있으며, 연구성과가 우수해 이번에 후속지원을 받게 됐다.

기초분야 심사위원장 김도한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는 “과제의 질이 상당한 수준으로 높아졌으며, 선정된 과제는 해외 심사에서도 창의적인 과제로 평가 받았다”고 밝혔다.

소재분야 심사위원장 김성근 서울대 교수는 “소재분야에서는 기존의 그래핀 보다 우수한 특성을 보이는 새로운 2D 재료를 탐색하는 연구과제가 증가하는 추세로, 이 분야에서의 우수한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ICT 분야 심사위원장 권오경 한양대 교수는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이 3년차에 들어서면서 유행을 따라가는 연구보다는 새로운 분야를 고민하고 기반기술을 혁신하는 도전과제가 증가하는 등 국내 과학기술의 연구문화를 변화시키는데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 일반 지원과제는 온라인으로 수시 접수해 매년 상, 하반기에 한 차례씩 선정한다. 내년도 상반기 지원과제는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www.samsungstf.or.kr) 및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 홈페이지(www.samsungftf.com)를 통해 올해 12월 18일까지 접수받아 내년 1월 서면심사된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