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S&C 일감몰아주기 의혹 조사...그룹 전체로 확대되나

2015.10.06 15:36:22 / 박기록 rock@ddaily.co.kr

관련기사
한화증권 CEO의 퇴진, 한화S&C 때문인가…불편한 논란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한화그룹의 IT서비스계열사사인 한화S&C에 대한 그룹차원의 일감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본격 조사에 착수한다.

6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김기식 의원(새정치민주연합)으로부터 ‘한화S&C는 (그룹내)다른 계열사와의 거래에서도 일감몰아주기 의혹이 있는데,  확인되는대로 제재할 것인가’라는 취지의 질의를 받고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화S&C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 김동관씨가 50%, 차남과 3남이 각각 25%씩으로 지분100%를 구성하고 있으며, 지난해 전체 매출중 약 52%(2100억원)가 한화그룹 계열사를 대상으로 한 내부거래를 통해 이뤄졌다.

공정위는 이와관련 현재 예비조사 단계에서 한화증권의 IT장비 도입과정에서 한화S&C가 중간에 끼어 공정거래법상의 ‘통행세’ 방식으로 부당한 이익을 취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와함께 공정위는 이날 한화증권외에 여타 계열사들에 대해서도 한화S&C로의 일감몰아주기 의혹을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김 의원측은  한화S&C에 대한 조사는 단순한 일감몰아주기 차원을 넘어 한화S&C를 통한 편법적인 그룹 경영권 승계 문제와도 연결될 수 있는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 정 위원장은 ‘현재 공정위에서 일감몰아주기로 주사중인 대상이 있느냐’는 김정훈 의원(새누리당)은 질의에 대해 “40개 대기업 집단에서 받은 자료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
  •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
  • 문 대통령, 구미산단 방문…“日 수출규제처럼…
  • SKB,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 본상 수…
  •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KT, ‘마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