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일반 회사원들이 가장 많이 쓰는 프로그램은 무엇일까. 대부분이 워드와 엑셀, 파워포인트 등이 포함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오피스 제품이라고 답할 것이다. 23일 한국MS는 협업 및 생산성이 대폭 강화된 ‘오피스 2016’을 공식 출시했다.

현재 MS는 클라우드 방식으로 애플 iOS나 안드로이드 기반의 다양한 기기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오피스 365도 제공하고 있다. 오피스 365가 보다 광의적인 개념의 서비스라면, 이번에 출시된 오피스 2016은 윈도용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앱)의 새로운 버전으로 워드와 파워포인트, 엑셀, 아웃룩, 원노트. 프로젝트 등이 포함돼 있다. 오피스 365를 사용할 경우 신기능이 추가된 오피스 2016을 이용할 수 있다.

이날 한국MS 윤무환 상무는 “이번에 출시된 오피스 2016은 공동편집과 비저닝 등 협업 기능과 텔미(tell me), 클라우드 파일 첨부, 데이터손실방지(DLP) 등 생산성 및 보안 기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워드나 엑셀, 파워포인트 등에서 인터넷 웹브라우저를 열 필요없이 바로 MS의 검색엔진인 ‘빙’을 활용해 사진 등을 붙일 수 있게 하는 기능이 추가돼 편리함을 높인 점도 돋보였다.

시연을 맡은 한국MS 한국MS 조성우 부장은 “여러 사람이 실시간으로 문서를 작성하고 공유하는 공동편집 기능이나 스카이프 연동을 통해 인스턴트 메시지나 영상 통화를 동시에 할 수 있어 협업이 보다 편리해졌다”고 설명했다. 편집 가능 여부도 클릭 한번만으로 쉽게 설정할 수 있다.

개인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문서나 표 등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기능도 대거 추가됐다. 대표적인 것이 텔미(Tell me) 기능이다. 이는  원하는 오피스 기능을 바로 검색해 연결해 주는 새로운 방식이다. 예를 들어 특정 표를 만들고자 할 때 창에 ‘표’라고만 치면 관련 기능이 뜨는 식이다. 이를 선택해 곧바로 원하는 표를 만들 수 있다.

스마트 룩업(Smart Lookup)은 MS의 검색엔진 ‘빙’을 통해 문서 작업 중 웹 검색이 필요할 경우 별도의 인터넷 브라우저를 열 필요 없이 문서 창 안에서 바로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엑셀의 경우, 새로운 6가지 차트가 추가됐으며 내용에 맞는 차트를 추천해 주는 기능도 생겼다. 인터넷 웹페이지나 페이스북, 클라우드 등 다른 소스 데이터를 URL 방식으로 엑셀로 불러와 작업할 수 있다. 파워포인트도 웹브라우저를 열 필요 없이 빙 검색을 통해 필요한 이미지를 바로 붙인다거나, 변경된 부분을 비디오로 찍어 붙이는 것도 가능하다.

‘최근 사용한 문서 목록’ 기능 역시 유용하다. 이는 사용자가 어떤 디바이스에서 어떤 형태의 오피스로 작업하든지 상관 없이 문서 내 가장 최근에 작업한 위치로 바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이밖에 데이터 손실 방지나 다중 요소 인증,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보호 등 보안 기능을 대폭 추가해 민감한 정보 유출의 위험을 낮췄다.

조 부장은 “기업들이 최근 가장 신경을 쓰는 부분이 바로 보안”이라며 “기밀 문서가 이메일 등을 통해 외부로 전송되지 못하게 하거나, 전송될 경우 사유 기입 등을 통해 책임 권한을 지게 하는 등 다양한 보안 장치가 추가됐다”고 전했다.

한편 오피스 2016은 40개국 언어를 지원하며 윈도7 이상의 버전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오피스 365 구독자들은 23일부터 새로운 오피스 2016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일반 소비자 및 중소기업 구독자 대상 자동 업데이트는 10월부터, 기업 고객 대상은 내년 초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일반 소비자용 제품의 경우, 기존 버전에 비해 약 10% 폭의 가격 인상이 있을 예정이다.

한국MS 이승연 부장은 “매일 오피스 프로그램과 씨름을 하는 사람들에게 보다 쉽게 효율적으로 문서 작업이 가능하게 해 남은 시간을 돌려주겠다는 것이 MS가 바라보는 생산성의 정의”라며 “오피스는 향후 더욱 많은 써드파티 ISV와의 결합을 통해 도구가 아닌 플랫폼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
  • 삼성전자, 美 반도체 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
  • 문 대통령, 구미산단 방문…“日 수출규제처럼…
  • SKB,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 본상 수…
  •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KT, ‘마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