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멀티태스킹 도입·음성검색 시리 고도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애플이 새 운영체제(OS) 아이오에스(iOS)9의 무료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 이용자가 대상이다. 애플은 OS와 하드웨어를 같이 만든다. 그 덕에 OS와 하드웨어를 각각 만드는 안드로이드 진영보다 빠르게 이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회사의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은 덤이다.

16일(현지시각) 애플은 아이오에스9의 배포를 개시했다. 지난 6월 세계개발자회의(WWDC)2015‘에서 첫 선을 보인 뒤 3개월 만이다. 애플은 OS 업그레이드를 무료로 하는 것이 특징이다. 안드로이드 OS를 주도하고 있는 구글도 애플의 전례를 따르고 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아이폰4S ▲아이패드2와 아이패드 미니 ▲아이팟터치 5세대 이후 제품에 해당한다.

아이오에스9의 가장 큰 특징은 용량 축소다. 아이오에스8의 4.6GB를 1.3GB로 줄였다. 저장용량을 늘릴 수 없는 애플 기기를 감안하면 사용자에게 이보다 큰 혜택은 없다.

배터리 사용시간도 1시간 가량 확충했다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OS와 애플리케이션(앱) 효율성을 높였다. OS와 하드웨어를 함께 만드는 애플의 강점을 십분 활용했다.

또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이 애플 기기에 들어왔다. 아이패드에 한해서지만 전향적 일이다.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대표적 차별점으로 내세우는 기능을 무력화했다. 나란히 두 개 앱을 띄우거나 화면 속 화면(Picture-in-Picture) 기능을 쓸 수 있다.

음석검색 시리는 검색어를 입력치 않아도 추천을 해준다. 맞춤형 서비스 강화다. 개인정보 이용은 최소화했다. 상황에 맞는 미리 알림 및 사진 및 동영상을 검색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한다. 검색 결과 역시 더 광범위한 분야서 찾은 관련 검색 결과도 함께 제시한다.

내장 앱도 여럿 개선했는데 한국 소비자에겐 크게 와 닫는 부분은 아니다. 애플페이 역시 아직 국내선 사용할 수 없다. 보안은 단계를 높이고 암호를 강화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