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인 통합 삼성물산이 ‘한 지붕 네 가족’ 체제로 본격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

삼성물산은 2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합병법인 첫 이사회를 열고 최치훈 건설부문 사장을 초대 이사회 의장으로 추대했다. 이어서 열린 출범식은 최치훈 사장을 비롯해 윤주화 패션부문 사장, 김신 상사부문 사장, 김봉영 건설·리조트 부문 사장과 4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출범식에서 최 사장은 “합병을 통해 성장성과 안정성을 갖춘 균형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고 바이오를 포함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 초일류 기업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딨게 됐다”며 “임직원 모두 한 방향으로 혼신의 힘을 모아 시너지를 창출하고 기업 가치를 더욱 높이자”고 강조했다.

이어 “주주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해 투명하고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록 열과 성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삼성물산은 이사회에서 합병 이전에 약속한 거버넌스 위원회와 CSR위원회를 설치하기로 의결했다. 거버넌스 위원회는 사외이사 3명과 외부전문가 3명 등 총 6명으로 구성한다. CSR위원회는 의장은 김봉영 사장이 맡는다.

삼성물산은 당분간 통합 전 삼성물산, 제일모직의 4개 사업부문 체제로 이어간다. 다만 행정·법률상 대표 업무 최 사장이 맡게 된다.

최 사장은 이사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합병이후) 제일 첫 과제는 (부문별로) 협업해서 시너지를 빨리, 많이 창출하는 것”이라며 “시너지 위원회 사장 4명, 경영지원실장과 자주 만나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사회에서 거버넌스 위원회와 CSR위원회가 설치됐다. 우리가 주주들에게 약속했던 것들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 삼성물산은 지난해 33조7000억원이었던 매출을 오는 2020년 60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부문별로는 건설부문 23조6000억원, 패션부문 10조원, 상사부문 19조6000억원, 레저ㆍ식음 4조2000억원, 바이오 1조8000억원 등이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
  • 스페이스오디세이 ‘할9000’ 52년 만에 우주…
  • 삼성전자, 28일 ‘비스포크 큐브’ 일반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