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소비자 상담 급증…배송관련 불만이 가장 많아

2015.08.31 16:21:31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해외구매(해외직구)가 새로운 소비패턴으로 자리 잡으면서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이와 함께 소비자의 해외구매 대상국가 및 품목이 다양화되고 관련 소비자불만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 원장 정대표)에 따르면 지난 3년 간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 불만상담 건수는 2012년 1181건, 2013년 1551건, 2014년 2781건으로 최근 3년간 약 2.4배 늘어나는 등 큰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2015년도 상반기 상담건수는 3412건으로 전년 동기 접수건(1268건) 대비 약 2.7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해외구매 유형별 소비자상담은 구매대행(82.5%)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배송대행(8.0%), 직접배송(6.6%)의 순이었다. 이 중 ‘배송대행’ 관련 상담은 전년 동기대비 약 4.7배 증가해 해외구매 관련 상담 전체의 동기대비 증가율(2.7배)을 상회했다. 이는 해외구매 급증에 따라 중‧소규모 배송대행업체가 늘어나면서 관련 소비자 불만도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불만이유별로는 배송지연‧오배송·분실 등의 ‘배송관련 불만’이 35.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취소·반품 수수료 과다요구’(21.9%), ‘제품 불량 및 AS 지연·거부’(15.1%), ‘취소‧환불 지연 및 거부’(11.3%) 등의 순이었다. 이중 배송관련 불만의 비중은 35.2%로 전년 동기(24.1%)에 비해 11.1%p 증가했으며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상반기 해외구매 관련 소비자상담이 가장 많았던 품목은 의류·신발로 53.3%를 차지했는데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매년 소비자상담의 50~60%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가방 등 잡화·신변용품이 11.7%, 취미·레저용품이 6.2%로 뒤를 이었다. 특히 전년도에 비해 TV, 태블릿 등의 가전‧IT 기기와, 건강보조식품류 구입관련 상담이 3배 이상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혼수용품 등으로 대형 TV를 구입하거나 건강과 자기관리를 위해 다이어트 식품, 식이보충제 등 건강보조식품을 많이 구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역별 소비자상담 비율은 서울 32.7%, 경기 28.0%, 부산 5.7%, 경상도와 충청도가 각각 5.3%, 인천 4.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령대별로는 30대가 48.7%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28.8%), 40대(16.1%), 50대(4.4%) 등의 순이었다.  구입금액 별로는 미국기준으로 관세 및 부가세가 부과되지 않는 ‘20만원 미만’(62.3%)이 가장 많았다. 40만원 미만(20.9%), 60만원 미만(6.5%), 100만원 이상(6.1%)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금년 중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사이트’ 구축을 완료하고 이를 통해 해외구매 피해다발업체, 사기 의심 사이트, 해외리콜제품 등의 해외구매와 관련된 소비자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