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개 사업부 유지…최치훈·윤주화·김신·김봉영 각자 대표체제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통합 삼성물산 출범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삼성물산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한 새로운 삼성물산이 9월1일 공식 출범한다고 31일 밝혔다. 새 삼성물산은 2020년 매출 60조원 세전이익 4조원이 목표다.

회사는 당분간 ▲건설 ▲상사 ▲패션 ▲리조트/건설 등 4개 부문 사업 영역을 유지한다. ▲최치훈 사장(건설) ▲윤주화 사장(패션) ▲김신 사장(상사) ▲김봉영 사장(리조트/건설) 등 각자 대표체제로 운영한다.

대신 전사조직을 신설해 4개 부문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하는 시너지협의회를 만든다. 시너지 창출과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협업을 강화한다.

회사 비전은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 및 삶의 혁신자(Global Business Partner & Lifestyle Innovator)’로 정했다. 인간의 삶 전반에 걸쳐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성장성과 안정성을 갖춘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바이오 사업을 포함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전략이다. 주주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사회적인 책임을 충실하게 이행해 투명하고 신뢰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우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주주권익보호를 위한 거버넌스 위원회와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사회공헌(CSR)위원회 등을 신설해 이사회 승인을 거쳐 조만간 본격적이고 가시적인 활동에 나선다.

한편 삼성물산은 오는 9월2일 대표이사 선임 등 안건 의결을 위한 첫 이사회를 개최한다. 임직원이 참석하는 공식 출범식도 진행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