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지원 확대하는 IBM, 엔터프라이즈급 리눅스 서버 ‘리눅스원’ 발표

2015.08.25 13:32:31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IBM(www.ibm.com 회장 지니 로메티)는 25일 엔터프라이즈급 리눅스 서버 제품군 ‘리눅스원’을 발표했다.

이 제품은 대기업용 ‘리눅스원 임퍼러’와 중견기업용 ‘리눅스원 록호퍼’ 두 종으로 나뉘며 ‘DB2 LUW’, ‘오라클DBMS’와 같은 상용 DBMS와 마리아DB, 몽고DB, 포스트그레SQL 및 분석을 위한 아파치 스파크 등 다양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지원한다.

리눅스원은 대기업용 리눅스원 임퍼러(LinuxOne Emperor)와 중견기업용 리눅스원 록호퍼 (LinuxOne Rockhopper) 두 가지로 나뉜다. IBM z13에 기반한 리눅스원 임퍼러는 상용 서버 중 가장 빠른 프로세서를 탑재해 실시간 트랜잭션 분석과 사기 행위 방지처리가 가능하다.

리눅스원은 아파치 스파크, Node.js, 마리아DB, 몽고DB, 포스트그레SQL, 셰프, 도커 등 다양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지원한다. 리눅스원은 오픈 소스 및 전문 툴의 사용을 통해 고객이 별도의 추가 기술 습득 없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스템을 유연하게 구성할 수 있다. 이 외에도 CC 인증 EAL 5+(보안최고등급)의 보안성을 갖췄다.

한편 IBM은 우분투 리눅스 확산을 장려하기 위해 캐노니컬과 손을 잡았다. 이번 제휴로 IBM은 리눅스원에 레드햇, 수세에 이어 우분투까지 설치해 고객에게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고 영업 채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IBM은 캐노니컬과 함께 리눅스원 및 z 시스템 전용 우분투 배포판을 개발한다. 우분투의 스케일아웃 및 클라우드 경험을 IBM 리눅스원 및 z 시스템에 접목, 가용성과 지원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캐노니컬 또한 KVM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단일 건 기준 최대 규모에 해당하는 IBM 메인프레임 코드를 오픈 소스 커뮤니티에 공개한다. 일례로 예측분석을 통해 기업 시스템 이상 행동 감시 및 방지는 물론, 전 플랫폼의 성능 개선과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와의 통합도 더 원활해질 전망이다. 개발자는 공개된 코드를 활용, 유사한 ‘감지-대응-회복’에 이르는 기능을 다른 시스템에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더불어 리눅스원 개발자에게 무료로 클라우드도 제공한다.

IBM 시스템스 수석부사장 톰 로자말리아는 “IBM이 리눅스를 메인프레임에 탑재한 지 15년만에 메인프레임의 1/3이 리눅스로 가동되고 있다”며 “IBM은 고객이 새로운 모바일 및 하이브리드 작업을 처리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 기술과 커뮤니티에 헌신하고 있으며 리눅스원을 통해 리눅스 서버의 한계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