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외 매출 성장세 더뎌…전체 매출 12% 수준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게임즈의 2015년 2분기 실적이 공개됐다. 전년동기대비, 전분기대비 모두 성장세를 보였다. ‘레이븐’의 국내 흥행과 국외 모바일게임 출시 확대로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11일 CJ E&M 실적발표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는 지난 2분기 매출 2438억원과 영업이익 520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최대 실적이다. 전년동기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02.3%, 362.9% 증가했다. 전분기 매출 2034억, 영업이익 510억원 대비해서도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국내외 매출 비중은 국내 2174억원, 국외 264억원이다. 국외 매출은 전년동기 107억원 대비 크게 늘었으나 국내 매출 성장세에 못 미치는 상황이다. 지난 4월 야심작 마블퓨처파이트가 글로벌 출시됐으나 이렇다 할 매출 상승 효과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전분기 대비 해외 매출이 4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또한 전분기 매출 성장세 대비 영업이익이 10억원 수준으로 소폭 늘어난 것은 글로벌 전략이 구체화되면서 마케팅 비용이 늘어난 까닭으로 보인다. 2분기 영업이익률은 21%로 전분기 25% 비해 하락했다.

넷마블은 올 하반기 ‘레이븐’ 중국 출시와 북미 에스지앤(SGN) 인수 등으로 해외 사업을 본격화하고 내년 1분기까지 ‘전민돌격’, ‘이데아’, ‘모두의마블 디즈니’, ‘프로젝트S(리니지2 기반)’ 등 30여종의 신작을 국내외 출시할 계획을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