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달 29일 윈도10을 출시하고 애플의 시장점유율 확대 저지에 나섰다. PC, 스마트폰 등 기기에 구애받지 않는 통합 플랫폼을 중심으로 멀티태스킹, 검색, 보안 등을 강화했다. 매년 시장점유율을 높혀가고 있는 애플의 추격을 따돌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윈도10의 핵심은 통합 플랫폼이다. MS의 모든 기기들이 윈도10을 기반으로 동작한다. 데스크톱에서 즐기던 게임을 스마트폰이나 엑스박스원(Xbox ONE) 등에서 이어갈 수 있다는 뜻이다. 다만 윈도10 통합 플랫폼이 빛을 발하기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필요하다. 윈도10 전용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생산성은 높아졌다는 평이 많다. 윈도 시작 버튼이 2년 만에 윈도10을 통해 귀환했다. 전작인 윈도7과 윈도8.1을 결합한 형태로 검색 기능이 강화됐다. 다만 국내에서는 로컬(내PC에 있는 파일)에 한정된다. 기본 검색엔진이 ‘빙(Bing)’이기 때문이다. 국내서 빙의 검색품질은 좋은 평을 받고 있지 못하다. 음성검색 ‘코타나’를 전혀 사용할 수 없는 점도 아쉬운 부분이다.

업무효율성 향상 측면에서는 애플 도움을 많이 받았다. 새로 생긴 멀티태스킹과 멀티윈도 기능은 맥에 있는 미션컨트롤(Mission Control)을 그대로 차용해왔다. 멀티태스킹 기능은 애플리케이션간 전환을 빠르게 해준다. 작은 화면크기를 가진 기기에 적합하다. 애플은 수년 전 ‘익스포제’라는 기능으로 이를 선보인 바 있다. 작업창을 일렬 배치해 선택의 편의성을 높인 것은 윈도10만의 장점이다.

멀티윈도는 기존 바탕화면 외에 새로운 바탕화면을 만들어서 별도의 작업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이다. 이 역시도 맥의 미션컨트롤과 유사하나, 오래전부터 서드파티 등을 통해 구현·제공됐던 기능이기 때문에 따라했다고 평가하긴 힘들다.

개인·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윈도10이 유리한 점이 많다. OS점유율을 생각해보면 나오는 답이다. 윈도10과 함께 공개된 오피스는 협업을 위한 많은 기능이 구현돼 있으며, 대부분의 윈도 애플리케이션이 그대로 윈도10에서 동작한다.

‘윈도는 보안에 취약하다’는 편견을 없애기 위해 노력한 것들도 눈에 띈다. 새로운 웹브라우저 엣지는 구동 자체가 샌드박스에서 이뤄진다. 가상의 공간에서 브라우징이 이뤄지기 때문에 우회하기가 쉽지 않다. 액티브엑스(Active-X)와 같은 플러그인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취약점에 의한 문제도 극히 드물다. 이외에도 지문인증이나 얼굴인증 등 생체정보를 통한 정보보호 기능과 회피가 불가능한 업데이트 기능 등은 보안성을 담보해준다.

다만 아직 UI가 완전히 통합되지 않은 것은 해결해야 할 부분이다. 제어판(윈도8.1)과 설정(윈도10)이 따로 존재한다. 윈도10용 애플리케이션과 이전버전의 애플리케이션의 UI가 다른 부분도 수정돼야 한다. 지나칠 정도로 웹표준을 따라가는 점은 오히려 국내 서비스 이용에 발목을 잡는 요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일부 단점을 제외하면 윈도10은 맥 사용자들을 전향하게 만들 수 있는 기능을 갖춘 것은 사실이다. 따라서 윈도10은 윈도7에 이어 애플의 점유율 확대의 큰 장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