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왓슨과 함께 신메뉴 개발에 도전”…무료 앱 출시

2015.07.30 09:52:13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IBM(www.ibm.com)이 요리전문잡지인 본아뻬띠(Bon Appétit)와 무료로 ‘셰프 왓슨(Chef Watson) 인지컴퓨팅 요리 앱’을 30일 공개했다. 

웹에서 구동되는 이 앱(www.ibmchefwatson.com)은 양사가 공동으로 만든 앱으로 인지 컴퓨팅 시스템이 인간의 창의력 증대에 어떤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이 앱에는 본아뻬띠의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1만여가지의 요리법에 대해 왓슨을 훈련시키면서 얻은 지식이 망라돼 있다.

또한 식재료가 갖가지 요리와 요리 스타일에 따라 어떻게 사용되는지도 보여준다. IBM은 음식의 궁합과 인간이 선호하는 맛에 대해 왓슨이 알고 있는 정보도 결합했으며, 베타 버전에 참가한 사용자들의 의견도 반영됐다.

예를 들어 밀가루나 견과류, 우유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는 체질이나 채식주의자들은 주방에서 창의성을 발휘하기가 어렵다. 특정 재료를 제외한 조리법을 제안하는 셰프 왓슨은 요리법의 한계를 해결해, 어떤 식단을 추구하더라도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본아뻬띠의 스테이시 리베라 디지털 디렉터인는 “사람들은 왓슨의 도움을 받아 어떤 요리를 만들 지부터 공통된 문제점까지 해결했다”며 “글루텐 제외부터 음식 쓰레기 감소에 이르기까지, 요리사들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 실제로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셰프 왓슨 앱은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앱은 지난해부터 진행돼 온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됐다. IBM과 본아뻬띠는 사용자들이 새로운 것을 발견하기 위해 셰프 왓슨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어떻게 협력하는지에 기초해 앱을 발전시켜왔다.

현재는 단 한 가지 재료만으로도 새로운 요리법을 발견할 수 있으며, 셰프 왓슨은 새로운 요리법에 잘 어울리는 재료 세 가지를 제안한다. 요리 아이디어와 재료의 양, 준비 단계들을 제안해, 보다 쉽게 새로운 요리를 맛볼 수 있게 도와준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
  • LGU+ “진화한 U+프로야구, 통신사 상관없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