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한국과 일본 정보보호 산업계가 주축이 돼 오는 2018년 평창과 2020년 도쿄에서 2년 간격으로 진행되는 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정보보호 협력에 나섰다.

지식정보보산업협회(KISIA)는 일본 정보보호 산업계를 대표하는 일본네트워크시큐리티협회(JNSA)와 공동으로 13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제5회 한·일 정보보호 심포지움’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움에는 양국의 정보보호관련 산·학·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양국 정부의 사이버보안 정책과 올림픽 관련 사이버보안 준비 상황을 공유했다. 한·일 정보보호 수준 향상과 비즈니스 협력 방안 등도 논의했다.

일본은 지난해 사이버보안기본법을 제정, 올 초부터 시행하면서 보다 강력한 정부의 사이버보안 관련 조직체계를 갖추고 현재 관련정책을 마련 중이다.

이날 일본 사이버보안 정책을 소개한 후지다 세이타로 내각관방 사이버보안센터(NISC) 참사관은 “내달 일본이 발표할 새로운 사이버보안전략은 2020년 개최되는 도쿄 올림픽을 내다보고 수립, 전략적 목표를 갖고 3년간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K-ICT 시큐리티 발전전략을 마련, 시행하고 있는 미래창조과학부 정한근 정보보호정책관도 심포지움에 참석해 “한국도 기존 ‘정보통신기반보호법’과 더불어 새로이 ‘정보보호산업진흥법’을 제정해 정보보호산업 투자 촉진, 최고의 정보보호 기술 개발과 보안인재 육성 등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하며 이번 행사와 관련해 “양국의 정보보호 관련 경험 공유는 대단히 의미있는 작업”이라고 평가했다.

다나카 히데히코 JNSA 회장은 “대규모 정보유출 사고 등 정보보호 문제는 나날이 벌어지고 있으며 다가오는 올림픽에서도 대규모 공격 가능성을 예상할 수 있다”며 “정보보호 전문가 입장에서는 올림픽이라는 중요한 이벤트를 확실하게 수호해야 하는 역할을 짊어지고 있다. 한국 관계자들과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길 기대한다. 협력 방안을 논리, 서로의 경험을 공유해 양국의 경제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심종헌 KISIA 회장(유넷시스템 대표)은 “이번 심포지움은 양국간 새로운 정보보호 이슈와 보안 시장 이해 확대, 우리 보안업계의 일본시장 진출을 위한 중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협회는 정보보호산업진흥법 제정을 계기로 일본뿐만 아니라 아시아, 미주, 중동지역 진출 확대를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만들어 해외진출 사업이 가시적 성과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심포지움에서는 시큐브, 지란지교시큐리티, 코닉글로리, KTB솔루션, DIT, LAC, 트렌드마이크로 등 한국과 일본의 해외진출 추진기업들이 참여해 회사 소개와 신제품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