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계열사와 함께 지분 15.58% 장내 취득, 회사측 SI사업 시너지 예상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SGA와 레드비씨가 동양네트웍스 지분을 취득해 최대주주로 등극, 경영권 참여를 공식화했다.

SGA(대표 은유진)는 레드비씨(대표 최영철)의 자회사인 티엔얼라이언스, SGA시스템즈와 함께 경영권 참여를 목적으로 동양네트웍스(대표 김형겸) 지분 15.58%를 장내 취득해 최대주주가 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SGA는 81만1114주(2.59%), 티엔얼라이언스는 335만7357주(10.72%), SGA시스템즈는 71만40주(2.27%)를 포함해 총 487만8511주(15.58%)를 취득했다. 현재 동양네트웍스의 최대주주인 2011신보뉴챌린지건설제3호유동화전문(유)의 지분율 10.61%을 초과해 최대주주가 됐다.

이에 따라 SGA는 계열사들과 함께 동양네트웍스와 협력해 교육, 공공, 금융 전체를 아우르는 SI사업과 더불어 보안솔루션을 공급해 시장을 창출하고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동양네트웍스는 금융 SI와 IT아웃소싱을 주요사업으로 추가로 골재 등 원부자재 유통 서비스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 2013년 동양사태 이후 그해 10월 기업회생절차에 돌입, 올해 3월 1년 5개월만에 회생절차를 종결했다. 현재 회생채권 변제를 위해 자산 매각, 회생 채권 출자전환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 중에 있다.

지난해 매출은 전기 대비 70% 대폭 줄어든 1430억, 영업이익은 7억5000만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하지만 회생채권자인 신용보증기금이 출자전환을 통해 최대주주가 된 상태로 경영권의 안정이 필요한 상태이며 한국스탠다드차타드 은행의 300억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등 여러 소송이 진행 중이다. 

동양네트웍스는 최근 동양 그룹 계열에서 분리되면서 상호출자제한대상에서 벗어나 공공 SI 사업에도 본격 진출한다고 밝힌 바 있다. SGA는 공공SI, SGA시스템즈는 교육SI, 레드비씨는 보안솔루션 공급으로 IT 영역별 강점을 가지고 있어 동양네트웍스의 사업계획을 함께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또한 SGA와 레드비씨는 지난 2013년 동양네트웍스를 통해 동양생명 전자청약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어 이러한 사업 시너지는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은유진 SGA 대표이사는 “기업에게 있어 성장과 생존은 같은 말인 만큼 SGA는 2008년 이후 인수·합병(M&A)를 통해 400% 이상 압축 성장해왔다”며, “상호 협력을 통해 동양네트웍스의 사업 정상화에 힘을 보태고 사업간 시너지 극대화로 성장 고도화 기틀을 마련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예술·디자인 아티스트가 프로젝터·프린터… 예술·디자인 아티스트가 프로젝터·프린터…
  • 예술·디자인 아티스트가 프로젝터·프린터…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