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스마트폰으로 욕구 충족하는 ‘마이크로 모먼츠’ 국가

2015.07.02 14:10:56 / 이수환 shulee@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구글(www.google.co.kr 회장 에릭 슈미트)은 2일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소비자의 인터넷 사용 행태를 분석한 ‘컨슈머 바로미터’(www.consumerbarometer.com) 2015년 최신 데이터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컨슈머 바로미터는 구글이 작년 공개한 웹사이트로 소비자가 제품 조사에서 구매에 이르는 과정에서 온‧오프라인 미디어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분석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웹사이트에 공개된 모든 데이터는 누구나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여론조사기관 TNS 인프라테스트가 구글의 의뢰를 받아 전 세계 56개 국가에서 40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제공한다.

조사 결과 한국에서는 스마트폰이 주된 인터넷 활용 수단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인터넷 사용자 중 60%가 인터넷 사용 시 스마트폰을 더 자주 사용한다고 응답했으며 33%가 스마트폰과 컴퓨터 혹은 태블릿을 비슷하게 사용한다고 답하고 6%만이 컴퓨터나 태블릿을 더 자주 사용한다고 밝혔다.

또한 스마트폰 사용자의 94%가 스마트폰을 12개월 이상 사용한 ‘숙련된’ 스마트폰 사용자였으며, 스마트폰 사용자 다수는 스마트폰을 통해 검색엔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온라인 동영상 시청, 제품 정보 검색, 지도 및 길찾기 등 다양한 기능을 고루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공개된 데이터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스마트폰 보급률이 가장 높은 10개 국가 중 5개, 스마트폰 보급률이 PC 보급률을 앞선 21개 국가 중 11개가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지역 소비자는 스마트폰 활용에도 적극적이어서 새로운 것을 배우고 발견하거나, 시청하거나, 검색하거나, 구매하고 싶을 때 반사적으로 가장 가까운 기기, 즉 스마트폰을 통해 이러한 욕구를 바로 충족시키는 ‘마이크로 모먼츠(Micro-moments)’를 살고 있었다.

이러한 마이크로 모먼츠는 한국에서도 도드라졌다. 매주 모바일에서 검색한다고 답한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가 88%로 조사대상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2위인 중국(73%), 23위 미국(50%), 49위 일본(35%)보다 크게 앞서는 것이다.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 10명 중 9명이 즉각적인 정보 검색을 위해 스마트폰을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구글코리아 존 리 사장은 “스마트폰을 통해 바로 원하는 것을 찾는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모바일 웹 접근성과 모바일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모바일 사용자에게 도달할 수 있는 광고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