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이미 오라클은 인력관리(HCM)와 전사적자원관리(ERP)부터 대표 제품인 데이터베이스(DB)까지 대부분의 소프트웨어(SW)를 SaaS(서비스형 SW)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PaaS(서비스형 플랫폼)와 IaaS(서비스형 인프라)까지 제공하는 유일한 업체입니다.”

6월부터 시작된 2016 회계연도를 맞이해 한국오라클 김형래 사장<사진>은 10일 “기업용 클라우드 1위 기업을 목표로 국내에서 적극적인 시장 공략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선 6월이면 상반기가 끝나는 시점이지만 오라클로서는 새해를 맞이한 셈이다. 김형래 사장도 지난해 6월 한국오라클의 새 수장으로 부임해 취임 1주년을 맞이했다.

그는 “지난 3월 국내에서 클라우드 인력을 100여명 뽑겠다고 발표한 이후, 이미 30~40% 정도 관련 영업 및 기술 인력을 확보했다”며 “클라우드 및 오라클의 엔지니어드 시스템을 통해 고객 IT를 단순화하고 혁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현 한국오라클 프리세일즈 총괄 전무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오라클은 매우 특별한(유니크)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세일즈포스닷컴은 고객관계관리(CRM), 워크데이는 인력관리(HCM) 등 특정 SW만 SaaS로 제공하고 있지만, 오라클은 약 100여개 SW를 SaaS로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와 함께 호텔 식음료 서비스 등과 같은 산업 전문 솔루션 기업을 인수하면서 각 산업군에 특화된 솔루션도 SaaS로 제공 중”이라며 “특히 오라클은 하드웨어(HW)와 SW를 동시에 투자하는 유일한 기업 대 기업(B2B) 업체로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