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호암상 시상식 개최…천진우 박사 등 5명 수상

2015.06.01 15:16:40 / 윤상호 crow@ddaily.co.kr

왼쪽부터 공학상 김창진 박사, 사회봉사상 백영심 간호사, 의학상 김성훈 박사, 예술상 김수자 현대미술작가, 과학상 천진우 박사.

- 각 3억원 상금 및 순금 메달 수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1일 삼성그룹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은 ‘2015년도 제25회 호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수상자는 ▲과학상 천진우 박사(53 연세대 언더우드 특훈교수) ▲공학상 김창진 박사(57 미 UCLA 교수) ▲의학상 김성훈 박사(57 서울대 교수) ▲예술상 김수자 현대미술작가(58) ▲사회봉사상 백영심 간호사(53) 등 5명이다. 수상자에게는 각각 3억원의 상금과 순금 메달을 수여했다.

호암상 삼성그룹 창업자인 고 이병철 선대회장의 인재제일주의와 사회공익정신을 이어 받아 지난 1990년 이건희 삼성회장이 제정한 상이다. 올해까지 총 127명에게 199억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이번 수상자는 국내외 분야별 저명 학자 및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37명)의 면밀한 업적 검토와 해외 석학(30명)의 자문평가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확정됐다. 특히 올해부터 노벨상 수상자 2명 등 해외 석학 4명이 심사회의에 직접 참여해 후보자 업적을 국제적 차원에서 검증했다.

권숙일 대한민국학술원 회장은 “수상자의 탁월한 업적은 우리가 자랑하며 오래도록 간직해야 할 소중한 자산이며 미래를 짊어질 젊은 세대들에게 꿈을 심어 주고 동시에 정신적인 스승이 되고 국민에게 큰 희망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스벤 리딘 노벨상위원은 “실패는 최고의 스승으로 수상자는 성공보다 실패가 더 친숙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성공을 위해서는 실패를 끌어안는 용기와 의지가 있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또 “1991년부터 시상해온 호암상은 한국사회가 이룩한 성취와 진보를 보여 주는 역사적 기록이며 노벨상과 호암상 두 상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과학상 천진우 박사는 화학적 나노설계 기술 확립 및 응용을 통해 나노과학을 의학분야로 확장하고 융합 연구를 선도했다. 공학상 김창진 박사는 나노 표면처리 및 전기전압을 이용해 미세 유체 유동 특성을 제어하는 연구를 이끌었다. 의학상 김성훈 박사는 단백질 합성효소의 신기능 및 암 등 질병과의 연관성을 규명해 혁신 신약개발 연구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예술상 김수자 작가는 독창적 예술세계를 구축한 현대미술작가다. 백영심 간호사는 25년 동안 아프리카 말라위 오지에서 의료 봉사를 했으며 현지에 병원과 간호대를 설립해 사회봉사상을 받았다.

한편 호암재단은 시상식 전후인 지난 5월29일과 오는 2일 국내 및 해외 연구자간 교류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호암상과 노벨상 수상자 등 국제 석학과 국내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3회 호암포럼’을 개최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