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5일부터 7일까지(현지시긱) 미국 뉴욕 자비츠 센터에서 열리는 ‘2015 국제 조명 박람회(LFI, light Fair International)’에 참가해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시장 공략을 나섰다.

먼저 삼성전자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LED 조명 플랫폼’을 공개하며 LED 조명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스마트 LED 조명 플랫폼이란 조명의 기능을 넘어 통신 모듈과 센서를 통해 정보를 수집하고 소프트웨어로 이를 분석해 스스로 조명환경 조절은 물론 유용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다.

대형 주차장에 적용할 경우 조명시스템에 탑재된 이미지 센서를 통해 빈자리를 확인하고 이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 동작 인식 센서를 적용하면 백화점이나 상점에서 밀집 공간을 분석해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LED 모듈과 드라이버, 통신 모듈, 센서, 소프트웨어 등으로 구성되며 조명 업체는 시스템의 구성 요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어 효율적인 솔루션 확보가 가능하다. 개방형으로 운영해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본격적인 스마트 조명 생태계 구축과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활용성을 대폭 향상시킨 LED 패키지 신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초소형 칩 스케일 패키지(CSP, Chip Scale Package)는 LED 칩을 감싸는 플라스틱 몰드, 그리고 기판과 광원을 연결하는 와이어가 필요 없는 제품이다. 미드파워 LED 패키지(LM301A)는 다양한 전력에서 광량 조절이 가능해 고광량의 다운라이트 조명에서 일반 평판 조명까지 적용 범위가 대폭 넓어졌다.

LG전자는 ‘2015년형 LED 고천장등’과 ‘2015년형 LED 트로퍼’ 등을 선보였다. LED 고천장등’은 기존 제품 대비 광효율이 최대 12% 높다. LED 트로퍼의 경우 조도센서와 동작인식 센서를 내장했고 눈부심이 적으면서 넓고 고른 빛을 제공한다.

두 제품은 별도의 통신 허브 없이 스마트 센서를 이용할 수 있는 ‘LG 센서 시스템’을 적용했다. 스마트폰으로 조명 센서를 손쉽게 설정하고 주변 환경변화에 따라 조명을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어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

LG전자는 미국의 가정용 스마트 기기 인증인 ‘오픈홈’을 획득한 북미향 ‘스마트 전구’ 2종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무선 통신으로 스마트홈 서비스를 통해 전구를 제어할 수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
  •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
  •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